검색하기 전 자주 묻는 질문을 살펴보세요

갤럽리포트

매주 새로운 조사 결과를 전합니다

뉴스레터 구독 신청하기
민주주의와 선거 관련 인식 - Gallup International 다국가 조사
조사일 : 2021/12/18
● 2022년 6월 16일(목) 공개 | 문의: 02-3702-2571/2621/2622

1947년 조지 갤럽 박사가 설립한 갤럽 인터내셔널(Gallup International Association)은 1977년부터 전 세계 회원사들이 매년 말 자국민을 대상으로 경제, 노동, 국제 관계 등 현안에 대한 인식과 새해 전망을 알아보는 〈End of Year Survey〉를 해왔습니다.
Press release for the 120th Anniversary of Dr. George Gallup

한국갤럽은 1979년부터 43년간 이 조사에 참여했습니다. 앞서 공개한 〈새해 전망과 행복감〉 〈4대 강국 국제 정책〉 〈코로나19와 백신: 5차〉에 이어 오늘은 〈민주주의와 선거 관련 인식〉 조사 결과를 전합니다.


민주주의와 선거 관련 인식 - Gallup International 다국가 조사
한국+세계 조사 결과 파일 다운로드(PDF)

/ 세계 조사 개요
- 2021년 10~12월 45개국 성인 총 42,060명 전화/온라인/면접조사(주제별 참여국 상이)

/ 한국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21년 11월 5~28일
- 표본추출: 층화 집락 확률 비례 추출
- 응답방식: 면접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제주 제외) 만 19세 이상 1,500명
- 표본오차: ±2.5%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28%(총 접촉 5,394명 중 1,500명 응답 완료)
- 의뢰처: 한국갤럽-Gallup International 자체 조사

/ 조사 항목(아래 순서대로 질문, 동의 정도 4점 척도)
→ '우리나라는 국민의 뜻에 따라 통치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치러지는 선거는 자유롭고 공정하다'
위 두 항목 평가를 바탕으로 산출한 VOP(Voice of the People) 지수
(※ 세계 조사 상세 결과는 첨부 파일 참조)

요약
- 조사 참여 44개국 성인 중 42%, '우리나라는 국민의 뜻에 따라 통치되고 있다'
- 한국, '국민 뜻에 따라 통치' 2014년 44% → 2020년 57% → 2021년 41%
- 자국 선거 자유와 공정성 동의율: 44개국 평균 51%, 한국 69%
- 국가별 문화적 배경, 정치적 상황, 민주주의에 대한 사회적 기대, 자국 정부 비판 경향 차이
- 지난 20여 년간 민주적 통치 방식보다 선거 절차적 공정성에 대한 태도 변화 적어

조사 결과

2021년 10~12월, 44개국 성인 중 42% '우리나라는 국민의 뜻에 따라 통치되고 있다'
- 주요국 동의율: 스위스 65%, 독일 40%, 일본·미국·홍콩 30%대 중반
- 한국은 2014년 44% → 2020년 57% → 2021년 41%

갤럽 인터내셔널이 2021년 10~12월 44개국 성인에게 민주주의 관련 2개 항목 각각에 어느 정도 동의하는지 물었다. 먼저 '우리나라는 국민의 뜻에 따라 통치되고 있다'는 데 42%가 동의했고(4점 척도 중 '매우 동의한다'+'동의하는 편'), 53%는 동의하지 않았으며 5%는 의견을 유보했다. 자국민의 뜻에 따라 통치되고 있다는 인식은 2000년 30%에서 2007년 38%, 2014년 50%까지 늘었으나, 2020년 46%, 2021년 42%로 그 기세가 누그러졌다.

◎ '자국민 뜻에 따른 통치' 항목 동의율은 44개국 중 베트남·가나에서 80%대로 가장 높았고, 불가리아·루마니아·러시아·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에서는 그 비율이 20%를 밑돌아 국가별 차이가 컸다. 그 외 주요국 동의율은 스위스 65%, 독일 40%, 일본·미국·홍콩·영국 등에서 30%대 중반으로 나타났다. 단, 이 결과는 어디까지나 해당 국가의 문화적 배경, 제도, 현시점 정치적 상황에 따른 자국민의 평가라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국가별 민주주의에 대한 사회적 기대, 자국 정부를 비판하는 경향 등은 상당히 다르다.

◎ 한국 조사는 2021년 11월 5~28일 전국(제주 제외) 성인 1,500명을 대상으로 했다. 그 결과 41%가 '우리나라는 국민의 뜻에 따라 통치되고 있다'는 데 동의했고, 57%는 그에 동의하지 않았다. 2014년 조사에서는 이 항목에 대한 동의율이 44%로 당시 조사 참여국 평균(50%)을 밑돌았지만, 2020년에는 57%로 참여국 평균(46%)을 웃돌았고, 2021년은 참여국 평균(42%) 수준이다.
2014년은 박근혜 정부 2년 차로, 그해 가장 큰 사건은 4월 발생한 세월호 참사다(→ 데일리 제140호). 2020년은 문재인 정부 4년 차로,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다른 나라보다 방역당국 신뢰가 높았다(→ 제426호). 2021년 11월은 여야 대선 경선 직후로, 부동산 실책 지적이 많았던 때다(→ 제473호).








──
44개국 성인 중 51% '우리나라에서 치러지는 선거는 자유롭고 공정하다'
- 주요국 동의율: 독일·스위스 72%, 한국 69%, 미국 54%, 일본·홍콩 40%대

'우리나라에서 치러지는 선거는 자유롭고 공정하다' 항목에는 44개국 성인 중 51%가 동의했고, 43%는 동의하지 않았다. 이 항목의 동의율은 2000년 49%, 2007년 54%, 2020년 53%로 지난 20여 년간 큰 변화 없었다. 선거의 절차적 공정성에 대한 믿음은 민주적 통치 방식보다 더 일관성 있게 민주주의를 지탱하는 요소일지 모른다. 통치는 조사 시점 당시 집권 세력 영향을 반영하므로 가변적이다.

◎ '자국 선거의 자유와 공정성' 항목 동의율은 44개국 중 가나에서 85%, 오스트리아·인도·독일·스위스에서는 70%대, 나이지리아·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에서는 20%를 못 넘었다. 그 외 주요국 동의율은 한국 69%, 영국 66%, 미국 54%, 일본·홍콩 40%대, 러시아 36% 등이다.








──────────────────
주요국 VOP(Voice of the People) 지수
──────────────────

지수 ⓛ: 44개국 성인 35%, 자국의 통치와 선거 방식 민주적이라고 느껴

자국 민주주의에 대한 인식 정도와 국가 간 비교를 쉽게 하고자 위 두 항목을 결합해 두 가지 방식으로 지수화했다. 지수 ①은 '국민 뜻에 따른 통치'와 '자국 선거의 자유와 공정성' 항목 각각에 대해 둘 다 동의한 경우 '강성(Strong)', 둘 다 부동의한 경우 '약성(weak)', 하나만 동의한 경우 '혼성'(mixed)으로 구분했다. 이 기준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44개국 성인 중 34%가 스스로 강력한 민주주의 환경에서 살고 있다고 느끼며, 35%는 자국의 통치와 선거 모두 민주적이지 않다고 본다. 그리고 25%는 강력한 민주주의를 위한 조건 중 하나가 충족되지 않은 나라에 살고 있다.






지수 ②: 스위스 82, 독일 34, 한국 20, 일본 1, 미국 -14, 홍콩 -85, 러시아 -147

지수 ②는 '국민 뜻에 따른 통치', '선거 공정성' 응답 각각에 점수 부여 후 합산하여 산출했다('매우 동의' +2, '동의하는 편' +1, '동의하지 않는 편' -1,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 -2: 최대 400, 최소 -400). 점수가 클수록 사람들이 자국의 민주주의 구현 정도를 긍정적으로 느낀다고 볼 수 있다.
2021년 조사에 참여한 44개국 중에서는 아제르바이잔의 VOP 지수 ②가 240으로 가장 높고, 그다음은 가나 207, 베트남 202 순이며,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가 -267로 가장 낮다. 그 외 주요국 지수는 스위스 82, 독일 34, 한국 20, 일본 1, 미국 -14, 홍콩 -85, 러시아 -147 등이며, 44개국 평균은 -13이다.




──────────────────
Elections around the World are Considered Free and Fair.
However, Elected Governments are not Fully Recognized
as Governing by the Will of the People.

──────────────────

Two out of five people around the world agree or somewhat agree that their country is ruled by the will of people. However, more than a half of those surveyed disagree. When it comes to elections the results seem to be upside down – about half of those surveyed agree or strongly agree that in general the elections in their country are free and fair and just above 40% disagree.

These are some of the results of the latest global Voice of the People (VOP) research, conducted by the Gallup International Association at the end of 2021. This survey on democracy covers 45 countries around the world, with about 42,000 adult citizens, representing about 2/3 of the global population. Over the last seven decades the Gallup International Association has been tracking on a regular basis people’s perception on governance and fairness of the elections.

Democracy in Governance around the World

42% of those surveyed around the world agree or strongly agree that their country is ruled by the will of people. However, more than a half of these respondents do not consider their governance democratic enough. The share of those who cannot decide if their country is ruled in a democratic manner is relatively small.

Across the globe attitudes on this matter seem to be consistent with the 2020 survey. India and Asia (especially eastern parts of the continent) stand out among regions and large countries by expressing a higher level of confidence in governance by the will of people. 64% of the respondents in India and just over a half of those surveyed in East Asia agree or strongly agree that their country is ruled by the will of people.

Most prominent dissatisfaction with the democratic nature of their governance at the regional and among the major powers is expressed by people in Russia and USA, and also in Europe and Latin America.

As mentioned before in GIA’s VOP survey analyses there is a notable difference in societal expectations for democracy defined by different cultural backgrounds, political systems, national histories, current political situation, etc. Those conditions could affect the extent to which different societies are prone to criticizing their governments.

People in Vietnam (84% agree or strongly agree), Ghana (81%), Azerbaijan (77%), Albania (76%) and Kosovo are most confident in the democratic nature of the governance of their country. On the contrary, citizens of Bosnia and Herzegovina (92% disagree or strongly disagree), Romania (80%), Bulgaria (77%), Columbia and Nigeria (both 76%) and Ukraine (73%) are most critical towards the actual workings of democracy in their country.

Free and Fair Elections

Just above the half of the surveyed people around the world consider the elections held in their country free and fair. 43% think the opposite and 5% cannot form an opinion.

Among the larger nations and regions, people in India again are most certain in the freedom and fairness in the elections in their country – with 73% share of affirmative answers – followed by EU and East Asia. Fairness of the elections is most doubted in Russia (59%), the Middle East (51%) and European countries outside of EU (52%).

Interestingly, while European citizens (both in EU and Non-EU countries) express rather strong concern about the democratic nature of their governance, they do not share the same attitude towards elections in their country. In the EU for instance, two-thirds of the respondents believe that the elections are free and fair and a third disagree. The confidence in the democratic behaviour of the elected governance however is not so wide – 38%.

Most satisfied with the freedom and fairness of the elections are people in Ghana (85% agree or strongly agree that the elections there are free and fair), Azerbaijan (78%), Indonesia and Vietnam (77%), Kosovo (76%) and Czech Republic (75%).

People in Bosnia and Herzegovina (90% disagree or strongly disagree with the statement that the elections are free and fair), Nigeria (82%), Albania (70%), Colombia (67%), Bulgaria, Iraq and Romania (65% in each country) express most concern about the elections in their country.

The Voice of the People Index (1&2)

The Voice of the People Index developed by the Gallup International Association combines people’s attitudes towards both statements “My country is ruled by the will of the people” and “In general elections in my country are free and fair,” reflecting perceptions on essential democracy values.

According to the VOP Index 34% of those surveyed around the world live in conditions of strong democracy, meaning that they agree that their country is ruled by the will of people and that elections in their country are free and fair. 35% of those surveyed worldwide live in conditions of weak democracy, where neither the elections are considered free and fair, nor is the governance considered democratic. And a fourth of the respondents live in a country where one of the conditions for a strong democracy is not met.

Kancho Stoychev,
President of Gallup International Association:

“Taking into consideration first the fact that among more than a quarter of the global population (China, many countries in the Middle East, some in Africa) pollsters are not allowed to conduct public opinion studies in a free and independent way and second – that more than a third of the voters in countries considered as democratic believe that in fact democracy is not functioning properly in their country, we can conclude that we live in a World where democracy does not prevail. The globalisation of democratic values and practices has evidently stopped and a reverse process has begun. It seems that globalisation cannot be restarted in a World which is politically so inhomogeneous and may even be reverting to the so-called Block system.”


──
한국 응답자 특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