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전 자주 묻는 질문을 살펴보세요

갤럽리포트

매주 새로운 조사 결과를 전합니다

뉴스레터 구독 신청하기
마켓70 2021 (6) 정보통신·자동차 관련 제품 12종 보유율
조사일 : 2021/03/18
● 2021년 6월 3일(목) 공개 | 문의: 02-3702-2571/2621/2622

한국갤럽은 1974년부터 우리 사회의 다양한 현안을 독자적으로 조사하여 누구나 자유로이 활용할 수 있게 공표해왔습니다. 과거의 유물(遺物)과 사관(史官)의 기록은 권세(權勢) 위주지만, 오늘을 사는 보통 사람들의 생각이야말로 생생한 시대상의 반영이란 믿음에서입니다.

한국갤럽이 오는 6월 17일 설립 47주년을 맞아 소비자와 마케터를 위한 조사 〈마켓70 2021〉을 공개합니다. 이는 2019년과 2020년에 이은 세 번째 기획으로, 70가지 이상의 제품·서비스·미디어 라이프스타일을 교차 분석할 수 있는 데이터입니다. 2020년 9월부터 2021년 3월까지 전국(제주 제외) 만 13세 이상 한국인 5,100명을 개별 면접조사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전후 일상생활 변화를 숫자로 가늠하실 수 있습니다.

이 조사는 다양한 시장 지형을 간명하게 파악하고, 소비·여가생활 연구에 가장 기초적인 자료를 제공하는 데 목적이 있으므로 항목별 상세 설명은 생략합니다. 수치를 인용할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고, 추가 분석이 필요한 분은 한국갤럽으로 문의 바랍니다.


마켓70 2021 (6) 정보통신·자동차 관련 제품 12종 보유율

/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20년 9월~2021년 3월
- 표본추출: 2단계 층화 집락 무작위 추출
- 응답방식: 면접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제주 제외) 만 13세 이상 5,100명
- 표본오차: ±1.4%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32%(총 접촉 15,942명 중 5,100명 응답 완료)
- 의뢰처: 한국갤럽 자체 조사

/ 조사 항목(아래 품목별 가구 내 보유율)
- TV, 데스크톱 컴퓨터, 노트북 컴퓨터, 태블릿PC, 프린터/복합기, 유선전화(인터넷전화 포함), 인공지능(AI) 스피커, 홈캠(가정용 인터넷 CCTV), AR/VR 체험기기, 홈 IoT/사물인터넷 기반 제품
- 자가용 승용차(영업용 택시, 트럭 제외), 차량용 하이패스

요약
- 태블릿PC 보유율 2020년 19% → 2021년 24%
- 데스크톱, 프린터/복합기, 유선전화 보유율 하락세 지속
- 태블릿 외 정보통신 관련 제품군 상당수는 신규 아닌 교체 수요 추정
- AI스피커·홈IoT·AR/VR 등 신기술 적용 기기 보급 답보
- 코로나19 이후 주방·생활 가전 품목 다수는 전년 대비 보유율 급등해 대조

조사 결과

'집에 태블릿PC 있다' 2020년 19% → 2021년 24%
- 데스크톱, 프린터/복합기, 유선전화 보유율 전년 대비 하락

한국갤럽이 2020년 9월부터 2021년 3월(이하 '2021년')까지 전국(제주 제외) 만 13세 이상 5,100명에게 정보통신·자동차 관련 12개 품목별 가구 내 보유 여부를 물었다. 그 결과를 보유율('집에 보유하고 있다' 응답 비율) 기준으로 보면 TV 99%, 자가용 승용차(영업용 택시, 트럭 제외) 84%, 차량용 하이패스 68%(승용차 보유 가구의 81%), 데스크톱 컴퓨터 65%, 노트북 컴퓨터 45%, 유선전화(일반 집전화, 인터넷전화 포함) 29%, 태블릿PC 24%, 프린터/복합기 22%, 인공지능(AI) 스피커 11%, 홈캠(가정용 인터넷 CCTV) 4%, 홈 IoT/사물인터넷 기반 제품(조명, 창문 개폐, 전기/가스, 온습도 조절 등) 3%, AR/VR(증강현실/가상현실) 체험기기(헤드셋 등) 2% 순으로 나타났다.

◎ 지난 조사(2018년 5월~2019년 3월: 이하 '2019년', 2019년 7월~2020년 2월: 이하 '2020년') 대비 뚜렷한 변화를 보인 품목은 네 가지다. 태블릿PC 보유율은 2019년 20%, 2020년 19%에서 2021년 24%로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데스크톱(2019년 75% → 2020년 71% → 2021년 65%), 프린터/복합기(32%→29%→22%), 유선전화(41%→36%→29%)는 각각 10%포인트 정도 줄었다.

◎ 태블릿은 스마트폰과 같은 터치스크린 인터페이스에 더 큰 화면으로 영상 시청에 적합하다. 코로나19 이후 여가 활동 전반 위축, 온라인 수업과 유튜브 등 영상 이용 증가 현상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G20210525, G20210513). 태블릿 외 정보통신 관련 제품군 상당수는 신규 아닌 교체 수요로 추정된다. 비대면·온라인 커뮤니케이션 일상화, 학교·회사 밖에서의 디지털 노마드화로 기존 데스크톱은 점차 이동 용이한 노트북으로 교체, 프린터/복합기 역할은 스마트폰의 사진·스캔 기능이 대신하고 있는 듯하다.




__
AI스피커·홈IoT·AR/VR 등 신기술 적용 기기 보급 답보
- 미취학 자녀 있는 가구, 주방·생활 가전뿐 아니라 정보통신 제품군 보유율도 높아

4차 산업혁명을 대표하는 신기술로 크게 주목받으며 등장했던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AR/VR 관련 기기 보유율은 모두 답보해, 얼리어답터(early adopter)를 넘어선 대중적 확산 단계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으로는 이러한 기술 제품군이 일상생활에 기여하는 바가 아직은 크지 않다고도 볼 수 있겠다. 다른 가전제품 보유율은 대체로 상승해 대조를 이뤘다. 에어프라이어 보유율은 2020년 36%에서 2021년 60%로, 커피머신도 35%에서 45%로 급등했다. 의류건조기(12%→18%), 안마의자(11%→16%) 등 실내 환경·건강 관련 가전 다수 품목 보유율 역시 전년 대비 3~6%포인트 상승했다(→ G20210602).

◎ 앞서 공개한 금융·편의·생활편의·미용, 미디어·콘텐츠·소셜네트워크 서비스, 실내외 운동, 여가 활동은 개개인의 경험을 기준으로 조사하는 항목이라 성·연령, 직업, 혼인 상태 등에 따른 차이를 살피는 것이 중요했다. 그러나 정보통신 관련 제품은 함께 사는 다른 가족의 필요에 따른 것일 수 있으므로, 연령별 보유율을 참고삼아 가족 수나 가구 유형 등을 중심으로 보는 편이 유용하다.

◎ 가구 유형별로 볼 때 미취학 자녀(막내 기준)가 있는 집의 정보통신 제품군 보유율이 대체로 높다(노트북 64%, 태블릿 38%, 인공지능 스피커 23%, 홈캠 9%, 홈IoT 제품 8%). 현재 미취학 자녀가 있는 가구의 부모는 주로 30대며, 이들은 인터넷·모바일 수용도가 높고 신제품 구매력 또한 크다고 할 수 있다. 앞서 공개한 주방·생활 가전제품 26종 자료에서도 미취학 자녀 가구가 가장 다양한 품목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 유선전화는 정보통신 기기 중에서 거의 유일하게 고연령일수록 더 많이 보유한 품목이다. 하지만, 긴 세월 유선전화를 썼을 60대 이상에서의 보유율도 하락일로다(2019년 58% → 2020년 49% → 2021년 40%). 50대 이하 1인 가구의 유선전화 보유율은 11%, 미취학 자녀 가구는 15%에 그쳐 새로이 독립하는 가구는 대부분 유선전화를 개통하지 않는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유선전화 보유율은 현재 집에 유선전화가 있는 비율을 의미할 뿐, 평소 재택 시간대를 고려할 때 실제 이용률은 그 절반을 밑돈다고 봐야 한다(2016년 기준 유선전화 보유율 56%, 실제 이용률 24% → C20210401).





◎ 이 조사에 참여한 1인 가구 연령 분포는 20대 13%, 30대 18%, 40대 13%, 50대 17%, 60대 이상 38%로 고령층이 상당수를 차지한다. 가족 수를 2인으로 답한 사람의 연령 분포는 40대 이하가 16%, 50대 15%, 60대 이상이 69%다. 따라서, 이 조사에서의 2인 가구는 아이 없는 젊은 부부보다 노부부나 한 부모+자녀로 구성된 비중이 크다는 점을 유념하여 해석할 필요가 있다. 3인, 4인, 5인 이상 가구 구성원의 연령 분포는 상대적으로 치우침이 덜하다.








_____
응답자 특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