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전 자주 묻는 질문을 살펴보세요

갤럽리포트

매주 새로운 조사 결과를 전합니다

뉴스레터 구독 신청하기
부동산 트렌드 2024 (2) 살고 싶은 주택
조사일 : 2023/10/11
● 2024년 3월 27일(수) 공개 | 문의: 02-3702-1050/1066

한국갤럽은 알투코리아·희림건축과 함께 2019년부터 매년 부동산 트렌드 파악을 위해 주거 인식과 라이프스타일을 조사해왔습니다. 조사 결과와 유관 정책 분석, 학계·업계 전문가 좌담회를 종합해 도출한 2024년 올해의 부동산 3대 키워드는 '불안과 딜레마', '따로 또 같이', '시스템 리부팅'입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7대 트렌드를 포함한 보고서 전체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2024 부동산 트렌드 보고서〉 전문 | 요약

데일리 오피니언은 정기적으로 집값 전망과 부동산 정책에 관한 여론을 추적하고 있는데요. 위 보고서에서 그간 저희가 다루지 못한 내용을 일부 발췌하여 독자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단, 이 조사에는 부동산 트렌드 관심 대상 지역의 아파트·주상복합·오피스텔 거주자만 참여했다는 점에서 일반 여론조사와 차이가 있음을 미리 밝힙니다.


부동산 트렌드 2024 (2) 살고 싶은 주택

/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23년 9월 11일~10월 11일
· 표본추출: 주거 트렌드 관심 대상 지역 유의 할당 추출
· 응답방식: 면접조사원 인터뷰(CAPI)
· 조사대상:
   · 아파트·주상복합·오피스텔에 거주하는 20~69세 가구주 또는 가구주의 배우자
   · 서울 715명, 경기도 일부 지역 309명, 부산 300명(총 1,324명)
· 주관: 알투코리아부동산투자자문 02-6207-1319,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
· 조사: 한국갤럽 마케팅조사2실 02-3702-1050/1066

/ 조사 항목(화살표(→) 옆 단어 클릭하면 해당 위치로 이동)
살고 싶은 주택 크기
주택 결정 시 고려 요인: 현 거주 주택 선택 시, 향후 주택 결정 시 입지적/상품적 측면
현 거주 주택 개·보수 경험, 향후 이사 시 시공 희망 내부 인테리어
현 거주 보유 공간, 향후 이사 시 보유 희망 공간
향후 신규 주택 분양 시 희망 유상 옵션 가전
향후 이사 시 [추가 비용 부담 감수] 단지 내 설치 희망 시설
향후 이사 시 [추가 비용 부담 감수] 단지 내 제공 희망 서비스
향후 이사 시 단지 외부 입점 희망 상가, 편의시설
응답자 특성표

요약
· 살고 싶은 주택 크기 평균 34.6평
· 주택 결정 시 교통 편리성, 직주 근접성, 생활편의·환경 등 입지적 요인이 주택 자체보다 우선
· 20~34세 직주 근접, 35~49세 교육 여건, 50~69세 환경 쾌적성·지역 호재 상대적 중시
· 주택 결정 시 상품적 고려 요인: 집값, 향/조망, 내부 구조/시설, 인테리어 순
· 향후 이사 시 시공 희망 내부 인테리어: 수납 공간·가구, 벽면, 바닥, 발코니 확장, 공간 구성 변경 순
· 보유 희망 공간: 드레스룸, 펜트리, 분리형 다이닝룸, 보조주방, 부부욕실, 알파룸...
· 신규 분양 시 희망 유상 옵션 가전: 시스템 에어컨, 전기 쿡탑, 음식물 쓰레기 분쇄기, 냉장고...
· 단지 내 설치 희망 시설: 헬스장, 사우나, GX룸·강습 시설, 주민 카페, 실내수영장·골프연습장...
· 단지 내 제공 희망 서비스: 헬스 프로그램, 택배 수발송, 세대별 보안시설, 조식 제공, 특별청소...
· 단지 외부 입점 희망 시설: 병원/클리닉, 대형할인마트/슈퍼마켓, 약국, 은행/ATM, 카페, 편의점, 헬스장...

조사 결과

────────────
살고 싶은 주택 크기 평균 34.6평
────────────
연령대, 가족 수, 혼인 상태 무관하게 30평대 집중

한국갤럽이 알투코리아·희림건축 의뢰로 2023년 9~10월 서울, 경기도 일부 지역, 부산의 아파트·주상복합·오피스텔에 거주하는 20~69세 가구주/가구주 배우자 1,324명에게 어떤 주택에 살고 싶은지 여러 측면에서 물었다. 먼저, 가장 이상적인 주택 크기는 평균 34.6평(자유응답), 평형대별 분포로 보면 '19평 이하' 0.5%, '20평대' 11%, '30평대' 66%, '40평대' 20%, '50평 이상' 3%였다.

◎ 연령대, 가족 수, 혼인 상태 무관하게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이상적인 거주 평형대로 '30평대'를 원한 사람이 절반을 넘었다. 단, 현재 40평 이상 주택 거주자 중에서는 '40평대' 59%, '30평대' 30%, '50평 이상' 10% 순으로 나타났다.




────────────
주택 결정 시 주요 고려 요인
────────────
교통 편리성, 직주 근접성, 생활편의·환경 등 입지적 요인이 주택 자체보다 우선

현 거주 주택으로 이사 결정 시 중요하게 고려한 요인은(20여 개 항목 중 3개까지 선택) '교통 편리성'(52%), '직장과의 거리/직주 근접성'(47%), '생활편의, 상업시설 접근 편리성'(40%)이 최상위, 그다음은 '주택 가격/분양가/시세 적정성'(29%), '주거/자연환경 쾌적성'(23%), '학군/학원 등 자녀 교육 여건 우수성'(17%), '개발/투자가치, 지역 호재'(16%), '지역적 친숙성'(10%), '세대 내부 평면구조/시설'(9%), '향/조망/전망'(8%) 순이다.

◎ 전반적으로 입지 관련 요인이 우선시됐고, 집값 외 주택 자체 요인은 후순위다. 이는 매년 일관된 경향이다. 집값은 각자 감당할 수 있는 한도가 정해져 있으며, 주택 내부 구조·시설은 고쳐 쓸 수 있다. 그러나 교통, 생활편의, 주변환경 등은 개인 의지와 무관하게 조성되고, 향후 바뀔 수도 있는 여건이므로 더 신중을 기한다고 볼 수 있다.




향후 주택 결정 시 입지적 고려 요인:
- 20~34세 '직주 근접성', 34~49세 '교육 여건', 50~69세 '환경 쾌적성·지역 호재' 상대적 중시

향후 이사할 주택을 결정할 때 중요하게 고려할 요인은 입지적, 상품적 두 측면으로 구분하여 물었다. 향후 주택 결정 시 입지적 고려 요인은(9개 항목 중 3개까지 선택) '교통 편리성'(61%), '생활편의, 상업시설 접근 편리성'(59%), '직장과의 거리/직주 근접성'(46%), '주거/자연환경 쾌적성'(37%), '개발/투자가치, 지역 호재'(36%), '학군/학원 등 자녀 교육 여건 우수성'(21%), '치안, 방범 등 지역 안전'(16%), '보육 여건 우수성'(10%), '지역적 친숙성'(8%) 순으로 나타났다.

◎ '직주 근접성'은 20~34세(60%; 40~69세 40%대 초반), '교육 여건'은 35~49세(34%; 그 외 10% 내외), '주거/자연환경 쾌적성'과 '개발/투자가치, 지역 호재'는 50~69세(40%대)에서 두드러졌다. 20~34세 다수는 주택 임차인에 대중교통 이용이 빈번하고, 35~49세는 주로 학령기 자녀를 둔 학부모, 50~69세에는 이미 은퇴했거나 은퇴 임박해 노후 투자처를 찾는 사람이 많다는 점에서 이해되는 결과다.




향후 주택 결정 시 상품적 고려 요인:
'집값'(52%), '향/조망'(46%), '내부 구조/시설'(39%), '인테리어'(36%) 순

향후 주택 결정 시 상품적 고려 요인은(14개 항목 중 3개까지 선택) '주택 가격/분양가/시세 적정성'(52%), '향/조망/전망'(46%), '세대 내부 평면구조/시설'(39%), '세대 내부 인테리어 디자인/마감재'(36%), '단지 규모'(26%), '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 '단지 내 녹지/조경 시설'(이상 20%), '관리비 등 주택 유지비 적정성'(14%), '아파트 브랜드/시공사'(12%), '단지 내 상가 시설'(9%), '새집/신축, 신규 주택'(8%), '건물 외관'(7%), '준공년도'(5%), '층'(2%) 순이다.




────────────
주택 내부 인테리어
────────────

이번 조사에 참여한 1,324명 중 487명(37%)이 현재 살고 있는 집의 기존 인테리어를 개·보수한 적 있다고 답했다(직접 한 셀프 인테리어, 이전 집주인이 했던 것까지 포함). 이들이 현 거주 주택에서 개·보수한 부분은(14개 항목 중 모두 선택) '벽지·몰딩 등 기본 벽면 마감재 교체'(73%), '마루·장판·타일 등 기본 바닥 마감재 교체'(66%), '조명/등기구 변경·설치'(55%), '신발장, 싱크대, 주방 붙박이장, 선반 등 수납 공간·가구 설치'(52%), '수전, 욕조, 변기 등 위생도기류 변경·설치'(38%), '현관 중문 설치'(22%), '콘센트 추가 설치, 전선 확장 등', '발코니 확장, '줄눈 시공'(이상 21%), '영유아·고령자 설비'(20%), '주방 확대 등 공간 구성 변경'(19%), '방수 시공', '현관, 방문 턱 제거'(이상 15%), '빌트인 가전 설치'(8%) 순이다.


향후 이사 시 시공 희망 내부 인테리어:
'수납 공간·가구'(46%), '벽면'(42%), '바닥'(40%), '발코니 확장', '공간 구성 변경' 순

전체 응답자 1,324명에게 향후 이사한다고 가정할 때, 주택 내부 인테리어 중 어떤 것을 시공하고 싶은지 물었다(14개 항목 중 3개까지 선택). 그 결과 '수납 공간·가구 설치'(46%), '벽면 마감재'(42%), '바닥 마감재'(40%), '발코니 확장'(29%), '주방 확대 등 평면·공간 구성 변경'(28%), '시스템 에어컨, 냉장고 등 빌트인 가전 설치'(26%), '조명/등기구 변경·설치'(19%), '현관 중문 설치'(16%), '영유아·고령자 설비'(15%), '수전, 욕조, 변기 등 위생도기류 변경·설치'(14%), '현관, 방문 턱 제거'(7%), '방수 시공', '콘센트 추가 설치, 전선 확장 등', '줄눈 시공'(이상 6%) 순으로 나타났다. 대체로 사는 도중, 즉 입주 후 가구 배치가 끝난 상태에서는 손대기 어려운 작업이 향후 이사 시 시공 희망 상위에 올랐다.




────────────
향후 이사 시 보유 희망 공간
────────────
'드레스룸'(55%), '펜트리'(47%), '분리형 다이닝룸'(40%), '보조주방'(34%) 순

향후 이사 시 보유 희망 공간은(10개 항목 중 3개까지 선택) '드레스룸'(55%), '펜트리'(47%), '주방이나 거실과 분리된 다이닝룸'(40%), '다용도실 등 보조주방'(34%), '보조욕실/부부욕실'(30%), '가족실, 어린이방 등 다목적 가변형 벽체 공간 알파룸', '서재'(이상 23%), '파우더룸'(20%), '거실 발코니', '방과 연결된 발코니'(이상 17%) 순으로 나타났다.

◎ 현 거주 주택 기준으로 보면 '드레스룸' 보유율은 30%, '펜트리'와 '분리형 다이닝룸'은 각각 24%, '알파룸'은 5%에 그친다. 최근 지어진 아파트 기본 평면구조에는 어느 정도 반영되어 있지만, 오래된 아파트에선 부족한 공간들이라 할 수 있다.




────────────
향후 신규 주택 분양 시 희망 유상 옵션 가전
────────────
'시스템 에어컨', '전기·하이브리드 쿡탑', '음식물 처리기', '냉장고', '의류 관리기' 순
- 사용 빈도 높고 눈에 잘 띄는 곳에 자리하는 대형 가전 우선시

향후 신규 주택을 분양받는다고 가정할 때 원하는 유상 옵션 가전은(27개 항목 중 5개까지 선택) '시스템 에어컨'(61%), '전기·하이브리드 쿡탑'(47%), '음식물 쓰레기 분쇄기'(42%), '냉장고'(39%), '의류 관리기'(37%), '김치냉장고'(32%), '식기 세척기'(30%), '의류 건조기'(29%), '세탁기'(20%), '공기 청정기'(17%), '음식물 쓰레기 탈수기'(16%), '세대 현관 출입문 에어샤워 시설'(15%), '정수기', '와인냉장고', '로봇청소기'(이상 13%), '비데'(12%), '오븐'(10%), '전자레인지/미니오븐'(9%), '가스쿡탑'(8%) 순이다.

◎ 시스템 에어컨, 전기·하이브리드 쿡탑, 냉장고, 의류 관리기 등은 사용 빈도가 높고 눈에 잘 띄는 곳에 자리하는 대형 가전이다. 한편, 희망 유상 옵션 가전 상위권에 음식물 쓰레기 분쇄기가 포함된 점은 일반 가정 내 음식물 쓰레기 처리의 어려움을 짐작게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2012년 음식물 분쇄기(주방용 오물분쇄기) 판매가 제한적으로 허용됐으나, 하수관 문제와 수질 악화 우려 등으로 일각에서는 사용 금지를 주장하고 있어 묘책이 필요해 보인다.




────────────
향후 이사 시 단지 내 설치 희망 시설
────────────
'헬스장'(68%), '사우나'(39%), 'GX룸/강습시설', '주민 카페' 순
- 'GX룸'은 여성·20~34세, '사우나'·'마사지실'은 50~69세 수요 많아

향후 이사 시 추가 비용이 발생하더라도 주거시설 단지 내 설치되기를 바라는 시설을 물었다(33개 항목 중 5개까지 선택). 그 결과 '피트니스 센터/헬스장'(68%), '사우나/찜질방'(39%), 'GX룸/강습시설'(32%), '주민 카페'(27%), '실내 수영장', '골프연습장/스크린골프'(이상 26%), '물리치료/마사지실'(22%), '어린이집'(19%), '무인우편/택배/반송함'(18%), '대형 창고/대여용 수납공간/락커룸'(17%), '맘&키즈카페/실내놀이터'(16%), '24시간 무인 편의점', '작은 도서관/어린이 도서관'(이상 15%), '독서실/공부방'(13%), '손님 방문 침실 등 게스트 하우스', '실내 체육관'(이상 12%) 순으로 나타났다.

◎ 전반적으로 건강·체력 단련 시설 수요가 가장 많다. 특히 '피트니스 센터/헬스장'은 열에 일곱,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첫손에 꼽힌 시설이다. 'GX룸/강습시설'은 여성과 20~34세, '사우나/찜질방'과 '물리치료/마사지실'은 50~69세, '골프연습장/스크린골프'는 남성, '어린이집'과 '맘&키즈카페/실내놀이터'는 20~49세 수요가 상대적으로 많다. 참고로, 우리나라 성인 셋 중 한 명(34%)은 골프를 칠 줄 알고(남성 42%, 여성 26% → G20220412), 20·30대 남성 절반가량은 1년 내 헬스장을 이용한 적 있으며, 20·30대 여성 열에 서넛은 1년 내 홈트레이닝, 요가/필라테스 경험자다(→ G20231123).




────────────
향후 이사 시 단지 내 제공 희망 서비스
────────────
'헬스 프로그램'(47%), '택배 수발송/보관', '세대별 보안시설 추가'...

향후 이사 시 추가 비용이 발생하더라도 주거시설 단지 내 제공되기를 바라는 서비스를 물었다(21개 항목 중 5개까지 선택). 그 결과 '요가, 피트니스, PT 등 헬스 프로그램'(47%), '택배 수발송, 대형 택배 보관'(44%), '세대별 보안시설 추가'(43%), '조식 제공 서비스', '화장실, 침구세탁 등 특별청소', '세대 내부 시설 점검 등 생활지원'(이상 34%), '차량 관리/세차', '세탁 서비스'(이상 33%), '취미 클래스, 언어 강좌 등 커뮤니티 프로그램'(31%), '룸 클리닝, 청소'(29%), '조식 외 식사 제공'(22%), '차량 렌트/카쉐어링'(17%), '음료/주류 제공 라운지', '아이 돌봄', '서류 발급 등 민원대행'(이상 15%), '발레파킹 등 컨시어지 서비스'(13%) 순으로 나타났다.




────────────
향후 이사 시 단지 외부 입점 희망 상가, 편의시설
────────────
'병원/클리닉'(66%), '대형할인마트/슈퍼마켓', '약국', '은행/ATM'...

향후 상가시설이 있는 공동주택(아파트, 주상복합 등)으로 이사 시 단지 외부에 입점하기를 바라는 상가나 편의시설을 물었다(20개 항목 중 5개까지 선택). 그 결과 '병원/클리닉'(66%), '대형할인마트/슈퍼마켓'(60%), '약국'(58%), '은행/ATM'(57%)까지 네 가지가 가장 많이 선택됐고, '커피숍/카페', '24시간 편의점'(이상 39%), '헬스장'(27%), '찜질방/목욕탕/사우나'(25%), '반찬가게'(24%), '베이커리/제과점'(23%), '유명 외식 브랜드/프랜차이즈 식당'(18%), '코인세탁소/빨래방/세탁소'(13%) 등이 뒤이었다.




_____
응답자 특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