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전 자주 묻는 질문을 살펴보세요

갤럽리포트

매주 새로운 조사 결과를 전합니다

뉴스레터 구독 신청하기
데일리 오피니언 제371호(2019년 9월 4주) - 경제 전망 (9월 통합 포함)
조사일 : 2019/09/26
● 한국갤럽 2019년 9월 27일(금) 공개 | 문의: 02-3702-2571/2621/2622

한국갤럽 홈페이지가 달라졌습니다. 이제는 스마트폰에서도 편히 보실 수 있습니다.
100% 한국인: 숫자로 보는 한국인의 생각과 라이프스타일
여론조사의 이해와 활용에 관한 다양한 시각을 담은 기사/칼럼/인터뷰
조사담(調査談): 응답률과 여당 지지도의 허위 상관관계

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 제371호 2019년 9월 4주
조사 결과 집계표 다운로드(PDF)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19년 9월 24~26일
- 표본추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18%(총 통화 5,691명 중 1,002명 응답 완료)
- 의뢰처: 한국갤럽 자체 조사

조사 내용 (아래 순서대로 질문)
-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 긍정·부정 평가 이유(자유응답)
- 정당 지지도
※ 2019년 9월 통합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정당 지지도
- 경제 전망: 향후 1년 경기(景氣), 살림살이, 실업자, 노사분쟁, 국제분쟁

주요 사건
- 9/21 정의당, 조국 사태 관련 사과
- 9/22 전국 태풍 '타파' 영향권, 동남부 피해
- 9/22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민부론' 발표 / 문재인 대통령, 유엔총회 참석차 출국
- 9/23 한·폴란드 정상회담 / 검찰,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
- 9/24 한미 정상회담 / 국정원, '11월 김정은 부산 방문, 연내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 언급
- 9/26 文 귀국 / 교육부, 전국 13개 대학 학생부종합전형 실태 조사
- 9/26 20대 국회 마지막 대정부질문 시작
-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조국 임명 규탄 집회 / 국회, 국정감사 증인 선정 공방
-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확진, 전국 돼지 일시 이동중지명령 연장

주요 결과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잘하고 있다' 41% vs '잘못하고 있다' 50%

한국갤럽이 2019년 9월 넷째 주(24~26일) 전국 성인 1,002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41%가 긍정 평가했고 50%는 부정 평가했으며 9%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6%).

◎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보다 1%포인트 상승, 부정률은 3%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주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 37%/42%, 30대 57%/38%, 40대 54%/41%, 50대 39%/57%, 60대+ 26%/65%다.

◎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9%,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65%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95%, 바른미래당 지지층은 78%가 부정적이며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부정적 견해가 더 많았다(긍정 23%, 부정 59%).







◎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412명, 자유응답) '외교 잘함'(18%), '북한과의 관계 개선'(12%),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7%), '전반적으로 잘한다', '주관/소신 있다'(이상 6%), '복지 확대',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 '검찰 개혁'(이상 4%), '서민 위한 노력', '전 정권보다 낫다', '기본에 충실/원칙대로 함/공정함'(이상 3%), '일자리 창출/비정규직 정규직화', '국민 입장을 생각한다', '경제 정책'(이상 2%) 순으로 나타났다.

◎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501명, 자유응답) '인사(人事) 문제'(34%),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2%),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0%), '독단적/일방적/편파적'(6%),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5%), '외교 문제'(3%), '소통 미흡',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이상 2%) 등을 지적했다.

◎ 문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작년 6월부터 올해 8월까지 매주 경제/민생 문제가 가장 많이 응답됐으나, 최근 한 달간 인사 문제 지적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주부터 1순위에 올랐다. 이는 취임 초기 내각 인선과 인사청문회 진행 중이던 2017년 6~7월과 비슷한 수준이다.




직무 수행 평가 인용 보도 시 표현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여러 언론이 '직무 긍정률'을 '지지도'나 '지지율'로 통칭하고 있는데요. 그로 인해 실제 질문을 혼동하시고 조사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는 분들이 계십니다. 평소 지지하는 사람에 대해서도 특정 시점이나 사안에는 '잘못한다'고 부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고, 지지하지 않더라도 '잘한다'고 볼 만한 상황이 전개되기도 한다는 점에서 지지도와 직무 평가는 다릅니다. 인용 보도 시 가급적 '직무 긍정률, 국정 지지도, 국정 지지율'로 표현해 주십시오.


정당 지지도: 더불어민주당 37%, 무당(無黨)층 27%, 자유한국당 23%, 바른미래당·정의당 6%

2019년 9월 넷째 주(24~26일) 현재 지지하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37%,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 27%, 자유한국당 23%,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각각 6%, 민주평화당 0.5%, 우리공화당 0.4% 순이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주요 정당 지지도가 모두 1%포인트씩 하락해 전반적인 구도는 변함없었다.

◎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정당별 지지도 평균은 더불어민주당 39%, 자유한국당 21%, 정의당 8%, 바른미래당 6%, 민주평화당과 우리공화당이 각각 1%였고,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이 25%를 차지했다. 최근 두 달 기준으로 보면 더불어민주당은 하락(8월 40%→9월 38%), 한국당은 상승(20%→23%)했다고 볼 수 있다.

◎ 이번 주 정의당 지지도 6%는 2018년 지방선거 이후 최저치다. 정의당 지지도는 작년 상반기 4~6%였으나, 6월 지방선거 후 특활비 폐지 등 이슈와 함께 오름세를 보이다가 7월 23일 노회찬 원내대표 별세로 한층 주목받았다. 작년 8월 둘째 주 16%로 지지도 정점에 오른 뒤 한동안 자유한국당 지지도를 앞서기도 했으나, 이후 점진적으로 하락해 올해 들어서는 주로 한 자릿수에 머물렀다.








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 2019년 9월 통합

매주 공개하는 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은 유효표본 약 1,000명을 조사한 결과이며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다. 전국 단위 주간 지표로는 안정적이라 할 수 있지만 지역별, 연령별 등 세부 특성별로는 표본수(사례수)가 많지 않아 매주 비교는 어렵다.

월 단위로 데이터를 통합하면 전국 표본수 약 4,000명, 지역별로는 서울 약 800명, 광주/전라 약 400명, 10세 단위 연령별로도 평균 700명 이상 되어 추이를 비교적 안정적으로 볼 수 있다. 단, 월간 통합을 해도 강원은 약 120명, 제주는 약 50명에 불과한 소표본 지역이므로 해석 시 주의를 요한다.

◎ 참고로 표본크기별 표본오차(95% 신뢰수준)는 다음과 같다.
50명/±13.9%P(포인트), 100명/±9.8%P, 300명/±5.7%P, 500명/±4.4%P, 800명/±3.5%P, 1,000명/±3.1%P, 1,500명/±2.5%P, 3,000명/±1.8%P, 4,000명/±1.5%P, 5,000명/±1.4%P, 10,000명/±1.0%P, 30,000명/±0.6%P, 50,000명/±0.4%P

◎ 2013~2018년 매월 통합 상세 자료는 아래 링크한 파일을 참고하시길 바란다.
제289~336호(2018년) | 제241~288호(2017년) | 제193~240호(2016년)
제145~192호(2015년) | 제98~144호(2014년) | 제50~97호(2013년)


2019년 9월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2019년 9월 정당 지지도






경제 전망 - 향후 1년 경기(景氣), 살림살이, 실업자, 노사분쟁, 국제분쟁

한국갤럽은 1979년부터 2018년까지 40년간 갤럽 인터내셔널(Gallup International) 다국가 비교 조사의 일환으로 경기, 살림살이, 실업자, 노사분쟁, 국제분쟁 전망을 추적해오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매년 말 1회에 한해 전국(제주 제외) 성인 1,500명을 면접조사한다.
2017년 9월부터는 연간 12회(매월 1회) 전국 성인 1,000명 전화조사로 더 시의성 있는 자료를 제공한다. 이는 대통령 직무 평가, 정당 지지도 등 정치 지표와 함께 볼 수 있는 국내 유일 경제 지표다.

● 2018년부터는 경제 전망 조사 결과 교차집계표에 낙관 응답 비율에서 비관 응답 비율의 차이, 즉 Net Score(순(純) 지수)를 제시한다. 경제 전망 특성상 좋아지지도 나빠지지도 않을 것, 즉 현재와 향후 1년간 상황이 비슷할 것이란 응답이 많으므로 낙관·비관 어느 한 쪽의 응답만을 기준으로 판단하기 곤란할 수 있다.
Net Score는 이를 단순화하여 조사 시기별, 응답자 특성별 차이를 보기 쉽게 한다. 양수(陽數)가 클수록 낙관론이, 음수(陰數)가 클수록 비관론이 우세하다고 볼 수 있으며 0에 가까울수록 낙관·비관 격차가 작음을 의미한다.


'경기·살림살이·실업·노사·국제관계' 비관론, 지난달보다 소폭 감소
- '나빠질 것': 경기 7월 57% → 8월 62% → 9월 56%, 살림살이 33% → 35% → 32%
- '증가할 것': 실업자 8월 55% → 9월 53%, 노사분쟁 52% → 50%, 국제분쟁 64% → 57%

한국갤럽이 2019년 9월 24~26일 전국 성인 1,002명에게 향후 1년 우리나라 경기 전망을 물은 결과 13%가 '좋아질 것', 56%는 '나빠질 것', 26%는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고 5%는 의견을 유보했다. 낙관 전망은 지난달과 변함없으나, 비관 전망이 6%포인트 줄었다. 16개월 연속 비관이 낙관을 앞서지만, 지난달보다 격차 폭은 감소했다.

◎ 경기 전망에 대한 낙관(좋아질 것)-비관(나빠질 것) 격차(Net Score, 순(純)지수)는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마이너스, 즉 부정적이다. 경기 전망 순지수를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55)이 가장 비관적이며, 그다음은 50대(-51), 20대(-42), 40대(-33), 30대(-24) 순이다.

◎ 살림살이에 대해서는 16%가 '좋아질 것', 32%가 '나빠질 것', 48%는 '비슷할 것'이라고 내다봐 살림살이 전망 순지수(낙관-비관 격차: -16)도 16개월 연속 마이너스다. 살림살이 전망은 생활수준 하층일수록 더 비관적이며(상/중상층 -2; 하층 -35), 그 차이는 경기 전망에서보다 더 크게 나타났다(경기 전망 순지수 상/중상층 -42; 하층 -50). 연령별로는 20~40대보다 50대 이상에서 더 비관적이다. 현 정부 출범 후 경기·살림살이 전망이 가장 긍정적이었던 시기는 4.27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2018년 5월이며, 가장 부정적인 시기는 지난달(2019년 8월)이다.

◎ 실업자가 향후 1년간 '증가할 것'이라고 보는 사람은 53%며 '감소할 것', 비슷할 것'이 각각 18%, 24%로 비관이 크게 앞서며 순지수는 지난달 -41에서 이번 달 -35로 약간 반등했다.

◎ 향후 1년간 노사분쟁이 '증가할 것'이라는 의견은 7월 61% → 8월 52% → 9월 50%, '감소할 것'은 7% → 12% → 12%로 조사됐다. 노사분쟁 전망 순지수는 지난 7월 -54로 2017년 9월 이래 최저치였으나, 8월 -40, 9월 -38로 완화됐다. 노사 관계 전망은 연령별 차이가 크지 않은 편이다.

◎ 국제분쟁에 대해서는 57%가 '증가할 것', 12%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해 5개월 만에 비관론이 다소나마 잦아들었다. 국제분쟁 순지수는 지난달 -54(2017년 9월 이후 최저치)에서 이번 달 -45로 나아졌다. 지난달은 한일 분쟁, 미중 무역전쟁 격화로 전 세계 환율과 국내외 증시가 급등락했고, 9월 중순 사우디 원유 시설 드론 피격으로 한때 위기감이 고조되기도 했지만 최근에는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 전반적으로 볼 때 문재인 대통령 직무 긍정 평가자와 부정 평가자 사이의 경제 전망 간극이 크다. 양자 간 항목별 인식 차는 경기 전망에서 가장 크며 그다음은 실업, 살림살이, 국제·노사분쟁 순이다. 이는 개인의 정치적 성향과 현 정부에 대한 신뢰 정도가 정치 현안뿐 아니라 경제 상황 인식에도 크게 작용함을 보여준다.













응답자 특성표
매주 조사에서 세부 단위로는 실제 분포보다 약간 많거나 적게 조사될 수 있으므로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준으로 가중 처리하여 최종 결과를 산출합니다. 지역, 성, 연령 외 생활수준, 직업, 정치적 성향은 대통령 직무 평가나 정당 지지도처럼 상황에 따라 바뀔 수 있는 조사 결과입니다.
아래 응답자 특성표의 조사완료 사례수는 실제 응답 완료한 인원, 목표할당 사례수는 2019년 7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지역/성/연령 비율 기준 인원입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바로가기
2019년 8월 1일 시행 선거여론조사기준 개정사항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