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전 자주 묻는 질문을 살펴보세요

갤럽리포트

매주 새로운 조사 결과를 전합니다

뉴스레터 구독 신청하기
추석 명절에 대한 여론조사
조사일 : 2016/09/01
  • [한국갤럽GallupReport(20160908)_추석.pdf] 다운로드

● 한국갤럽 2016년 9월 8일(목) 공개 | 문의: 02-3702-2100(대표)/2571/2621/2622

추석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올해 추석은 9월 15일 목요일이라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 5일 연휴를 즐기는 분들도 많을 텐데요. 모두에게 풍요로운 명절이 되기를 바랍니다.

한국갤럽이 이번 추석 때 1박 이상 일정의 고향 방문 계획, 떨어져 사는 가족·친지와 만남 계획, 추석 맞이 기분, 추석이 즐거운 또는 즐겁지 않은 이유 등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1989년 이후 추석 관련 조사 결과와도 비교해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은 매년 설·추석 명절 주간에 조사를 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이번 주 데일리 제227호는 9월 9일(금), 제228호는 9월 23일(금)에 공개합니다.

추석 명절에 대한 여론조사
조사 결과 파일 다운로드(PDF)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16년 8월 30일~9월 1일
- 표본추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9명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21%(총 통화 4,915명 중 1,009명 응답 완료)
- 의뢰처: 한국갤럽 자체 조사

조사 내용 (아래 순서대로 질문)
- 올해 추석 기간 중 1박 이상 고향 방문, 관광 여행 계획
- 추석 때 떨어져 사는 가족·친척 만남 계획
- 추석 맞이 기분
- 추석 명절이 즐거운/즐겁지 않은 이유(자유응답)

조사 결과

이번 추석에 '1박 이상 고향 방문 계획 있다' 39%
- 1박 이상 귀향 계획: 1990년대 31~35% vs. 2000년 이후 40% 내외


한국갤럽이 2016년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전국 성인 1,009명에게 1박 이상 일정의 고향 방문이나 여행 계획을 물은 결과 '고향 방문만' 37%, '고향 방문과 관광 여행 둘 다' 2%, '관광 여행만' 4%, 그리고 57%는 1박 이상 집을 떠날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 1박 이상 고향 방문 계획을 연령별로 보면 20대부터 40대까지는 약 50%, 50대는 38%, 60대 이상은 14%로 나타나 장년층일수록 귀향하기보다는 찾아오는 가족을 맞이하는 입장이라고 볼 수 있다.

◎ 참고로 추석 때 1박 이상 귀향 계획 응답은 1990년대 초반 31~35%에서 2000년 이후로는 40% 내외로 나타나고 있다. 여기에는 인구의 도시 집중, 핵가족화 외 주 이용 교통편 변화도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1990년에는 추석 귀향 시 주 이용 교통편이 '버스' 46%, '승용차' 25%, '기차' 18% 순이었으나 이후 승용차가 급증해 2000년에는 승용차 71%, 버스 19%, 기차 6%로 바뀌었다. 2001년부터 2006년까지 매 조사에서는 승용차가 80%를 넘었고 버스가 약 10%, 기차가 약 5%로 일정하게 나타나 이후로는 귀향 교통편 질문을 하지 않았다.






추석 때 떨어져 사는 가족·친척 만날 계획 '있다' 80% vs. '없다' 18%
- 가족·친척 만남 계획: 40대 86% vs. 60대 이상 75%


이번 추석 때 떨어져 사는 가족이나 친척을 만날 계획에 대해 물은 결과 80%는 '있다', 18%는 '없다'고 답했으며 1%는 의견을 유보했다. '가족·친척 만남 계획이 있다'는 응답은 40대에서 86%로 가장 많고, 60대 이상에서 75%로 가장 적었다.

◎ 미혼, 부모 동거가 많은 2030 세대와 달리 40대는 다수가 기혼으로 청소년기 자녀가 있고 부모님 생존 비율도 높은 편이다. 참고로 2016년 5월 어버이날에 앞서 실시한 조사에서는 친부모님 한 분 이상 생존 비율이 20대 99%, 30대 95%, 40대 87%, 50대 55%, 60대 이상 13%로 파악된 바 있다.




추석 맞이 기분: '즐겁다' 59% vs. '즐겁지 않다' 30%
- 50대에서 '즐겁지 않다' 응답 41%로 가장 많아 추석 맞이 부담감 가장 큰 듯


추석 명절이 다가오는 것이 즐거운 일인지 여부를 물은 결과 '즐겁다' 59%, '즐겁지 않다' 30%였으며 12%는 의견을 유보했다. '추석이 즐겁다'는 응답은 20대에서 76%로 가장 많고, 50대에서 47%로 가장 적었다. 특히 50대는 41%가 '즐겁지 않다'고 답해 타 연령대에 비해 추석 맞이 부담감이 가장 큰 것으로 보인다.

◎ 생활수준별로 보면 상/중상층, 중층에서는 '추석 맞이가 즐겁다'는 응답이 60%를 넘었지만 중하층은 56%, 특히 하층은 '즐겁다'와 '즐겁지 않다'가 각각 43%, 40%로 비슷했다. 그 외 무직/은퇴자, 추석 때 따로 사는 가족·친척 만남 계획이 없는 사람 중에서도 약 40%는 즐겁지 않다고 답했다.

◎ 과거 추석, 설 맞이 기분에서는 여성의 '즐겁지 않다'는 응답이 남성보다 10%포인트 이상 많았으나(2000년 설 남성-여성 36%-49%, 2001년 추석 35%-45%), 이후 그 격차가 줄었고(2012년 추석 29%-36%; 2015년 설 31%-35%)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남성 29%, 여성 30%로 비슷해졌다.




추석이 즐거운 이유: '가족/형제/자녀/친지 만남' 68%, '긴 연휴/쉴 수 있어서' 16%
- 추석이 즐겁지 않은 이유: '경제적 부담' 47%, '일이 많고 힘들어서/가사 부담' 15%
- 2001년, 2006년 대비 여성의 '가사 부담' 응답 감소


추석 맞이가 즐겁다는 사람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591명, 자유응답) '가족/형제/자녀/친지와 만남'(68%), '연휴가 길어서/쉴 수 있어서'(16%), '최대 명절/고유의 전통'(7%), '고향에 갈 수 있어서'(3%) 순으로 나타났다.

◎ 반면 추석 맞이가 즐겁지 않은 사람은 그 이유로(299명, 자유응답) '경기·경제 사정 안 좋음/경제적 부담'(47%), '일이 많고 힘들어서/가사 부담'(15%), '친척 부담스러움/가족 관계 안 좋음'(8%), '명절이 싫다/귀찮아서'(6%), '건강하지 않음/가족이 아파서'(4%) 등을 지적했다.

◎ 추석 맞이가 즐겁지 않은 이유로 남성은 62%가 '경제적 부담', 4%만 '가사 부담'을 꼽았으나 여성에서는 '경제적 부담'(32%) 못지 않게 '가사 부담'(24%) 응답도 많아 성별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그러나 여성의 명절 가사 부담 응답은 2001년 49%, 2006년 36%, 2016년 24%로 감소세다. 이는 만혼(晩婚)과 맞벌이 증가, 제례 간소화, 그리고 일명 '명절 증후군'으로 불리는 주부 스트레스 인식 제고 등의 영향으로 추정된다.






응답자 특성표
조사완료 사례수는 실제 응답 완료한 인원, 목표할당 사례수는 주민등록인구 통계 기준 가중 처리한 인원이며 위 교차집계표는 목표할당 사례수 기준으로 표기했습니다.


새로운 조사 결과를 가장 먼저 보실 수 있는 방법 → 한국갤럽 뉴스레터 우선 구독 신청
● 더 많은 조사 결과는 → 홈페이지 | 블로그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