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전 자주 묻는 질문을 살펴보세요

갤럽리포트

매주 새로운 조사 결과를 전합니다

뉴스레터 구독 신청하기
한국갤럽 데일리정치지표 제16호(2012년 5월 1주)
조사일 : 2012/05/04
  • [GallupKorea_Political_Index_016(20120507).pdf] 다운로드
● 한국갤럽 2012년 5월 7일(월) 공개

한국갤럽 데일리정치지표 제16호 2012년 5월 1주
2012/4/30, 5/2~4(4일간) 휴대전화 RDD 조사(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 한국갤럽 자체조사,
유효표본 전국 성인 1,272명, 표본오차 ±2.7%포인트(95% 신뢰수준), 응답률 19%



5월 1주는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구속, 노동절 행사, 미국 쇠고기 검역 중단을 촉구하는 촛불집회, 18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 등 여러 사건이 있었다.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부정 경선으로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민주통합당에서는 박지원 최고위원이 원내대표 겸 비대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주요 사건>
- 4/30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구속
- 5/01 국회 농림수산식품위 미국 쇠고기 검역 중단 결의안
- 5/02 제18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 국회법, 약사법 개정안 등 62개 쟁점 법안 통과
- 5/04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겸 비대위원장 박지원 선출
-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부정 파문
- 서울 청계광장 촛불집회

1. 정당 지지도

● 5월 1주 데일리정치지표 정당 지지도는 새누리당 37%, 민주통합당 26%, 통합진보당 6%, 자유선진당 1%, 지지정당 무응답 27%였다.


새누리당 지지도는 전주 36%에서 1%포인트 상승했다. 일간 지표상으로는 논란 당선자 탈당, 파이시티 로비 사건 등의 악재로 전주 34%까지 하락한 지지도가 이번 주 매일 상승해 5월 4일(금)에는 38%까지 올랐다.
원내대표 경선을 앞두고 이해찬-박지원 단합인가, 담합인가 하는 논란이 있었던 민주통합당과 총선 비례대표 부정 경선 파문에 휩싸인 통합진보당은 각각 전주 대비 1%포인트 하락했다.

2. 대선 후보 지지도

● 다자 구도
5월 1주 대선 후보 다자 구도 지지도는 박근혜 새누리당 위원장 38%,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23%,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은 11%였다.


박 위원장 지지도는 전주 대비 2%포인트 상승했다.

안 원장 지지도는 전주와 동일한 23%였다. 안 원장 측근들의 의견을 담은 기사가 전해질 때마다 정치권과 유권자의 관심이 안 원장에게 쏠리지만, 안 원장은 5월 1주에도 구체적인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다.

문 상임고문 지지도는 전주 대비 2%포인트 하락해 다시 11%가 됐다.

● 양자 구도
<박근혜, 안철수 양자 구도> 박근혜 47%, 안철수 37%였다.
전주에 비해 박 위원장은 3%포인트 상승, 안 원장은 3%포인트 하락해 양자간 격차가 10%포인트까지 벌어졌다. 이는 최근 18주간 박근혜-안철수 양자 구도 격차 최대치다.


<박근혜, 문재인 양자 구도> 박근혜 54%, 문재인 28%였다.
전주에 비해 박 위원장은 4%포인트 상승, 문 상임고문은 3%포인트 하락해 양자간 지지도 격차가 최근 18주 내 최대치인 25%포인트가 됐다.



다음은 주간 리포트 주요 페이지입니다.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 리포트 전체 내용을 보시려면 첨부한 PDF 파일을 다운로드하십시오.












<한국갤럽 데일리정치지표 월간 리포트 안내>
매주 월요일 공개하는 한국갤럽 데일리정치지표 주간 리포트에 이어, 매월 1~4주 통합 결과를 담은 월간 리포트를 공개합니다. 월간 지표는 유효표본 6,000여명 규모로 전국 8개권역, 성별, 연령별, 직업별, 이념성향별 단위에서도 의미 있게 추이 변화를 살펴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26개 분석 단위 중 강원, 제주 지역, 그리고 농/임/어업 직업군을 제외한 23개 분석 단위의 유효표본은 최소 500명 이상입니다.
월간 리포트는 매월 초 한국갤럽 홈페이지와 블로그에서 누구나 무료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한국갤럽 데일리 정치 지표는 한국갤럽의 자산이므로 상업적 용도의 재판매는 금지합니다.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