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전 자주 묻는 질문을 살펴보세요

갤럽리포트

매주 새로운 조사 결과를 전합니다

뉴스레터 구독 신청하기
한국인이 좋아하는 40가지 [음식편] - 한식/중식/과일주스/술/안주 (2004-2019)
조사일 : 2019/05/25
  • [GallupReport(20191002)_한국인이좋아하는_음식편.pdf] 다운로드
● 한국갤럽 2019년 10월 2일(수) 공개 | 문의: 02-3702-2571/2621/2622

한국갤럽은 지난 2004년 설립 30주년 기념으로 <한국인이 좋아하는 40가지> 조사 결과를 발표했고, 그때와 같은 문항으로 2014년, 2019년에도 추적 조사했습니다. 현재 한국 사회는 저출생·고령화, 저성장 기조에 직면해 일찍이 경험한 적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우리 곁의 어떤 것들이 기쁨과 즐거움을 주는지, 지난 15년간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살펴보시며 잠시나마 미소 띨 수 있으시길 바랍니다.

이 조사는 한국인이 좋아하는 음식, 자연과 지역, 취미와 문화, 브랜드, 인물 등 생활 속 여러 가지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연말까지 차례로 공개할 예정입니다. 오늘은 그 첫 순서로 <한국인이 좋아하는 음식>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한국인이 좋아하는 40가지 [음식편] - 2004/2014/2019년 비교
조사 결과 집계표 다운로드(PDF)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19년 5월 9~25일
- 표본추출: 2단계 층화 집락 지역 무작위 추출-표본 지점 내 성/연령별 할당 추출
- 응답방식: 면접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제주 제외) 만 13세 이상 남녀 1,700명
- 표본오차: ±2.4%포인트(95% 신뢰수준)
- 의뢰처: 한국갤럽 자체 조사

조사 내용
- 한국인이 좋아하는 한국음식/중국음식/과일주스/술 종류/술안주(자유응답)

주요 결과

2015년 즈음 시작된 '쿡방' 열풍은 다양한 형태로 분화하고 진화되어 여전히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최근 몇 년간 한국인이 좋아하는 TV프로그램 최상위권에 오른 예능 <삼시세끼> <강식당> <나는 자연인이다> <나 혼자 산다> 등에서도 가장 화제가 되는 순간은 '먹방' 장면일 때가 많은데요. 살기 위해 먹는 것과 먹기 위해 사는 것에는 많은 차이가 있겠지만, 그 어느 쪽이든 우리는 매일 무언가를 먹고 또 무엇을 먹을 것인가 고민합니다. 2019년 현재, 한국인은 어떤 음식을 가장 좋아하는지 한국갤럽이 알아봤습니다.

한국인이 좋아하는 한국음식 1위 '김치찌개' 21%, 2위 '된장찌개' 15%, 3위 '불고기' 12%
- 김치 선호도 점차 하락, 2004년 16% → 2014년 13% → 2019년 10%

한국갤럽이 2019년 5월 9일부터 25일까지 전국(제주 제외) 만 13세 이상 남녀 1,700명에게 가장 좋아하는 한국음식을 물은 결과(자유응답) 1위는 '김치찌개'(21%), 2위는 '된장찌개'(15%)였다.

◎ 2004년 조사에서는 된장찌개(23%)가 김치찌개(18%)를 앞섰는데, 2014년 조사에서 그 순위가 뒤바뀌었다. 15년 전에는 40대 이상에서 모두 된장찌개를 1순위로 꼽았지만, 5년 전과 현재는 60대 이상에서만 김치찌개보다 된장찌개를 더 좋아한다고 답했으며 50대 이하에서는 모두 김치찌개가 우위였다. 3위는 '불고기'(12%)로, 특히 10대에서는 가장 좋아하는 한국음식으로 꼽혔다.

◎ 4위는 '김치'다. 2004년과 2014년 3위였으나 이번에 한 단계 물러났고, 선호도 역시 2004년 16%→2014년 13%→2019년 10%로 하락세다. 이는 달라진 한국인의 입맛을 반영하는 결과라고도 볼 수 있다. 참고로, 식사 때 '김치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의견은 2003년 85% → 2013년 71% → 2018년 55%로 감소했다(→ G20181025).
김치찌개의 주재료가 김치임을 고려하면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한국음식은 역시 김치라고 할 수도 있겠으나, 우리네 상차림에서 김치찌개와 김치는 동시에 오를 정도로 엄연히 다른 음식이어서 별도 구분했다.

◎ 5위는 항공사 기내식으로 오를 만큼 외국인에게도 인기인 한류 대표 음식 '비빔밥'(6%)이다. 그 외 '잡채'(4.2%), '삼겹살'(3.6%), '갈비'(2.7%), '갈비찜', '청국장', '떡볶이'(이상 1.2%)가 좋아하는 한국음식 10위 안에 들었다. 청국장은 60대 이상 남성, 떡볶이는 10대 여성에서의 응답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한국인이 좋아하는 중국음식 1위 '짜장면' 47%, '짬뽕'과 '탕수육' 각각 19%로 공동 2위
- 남성은 짜장면-짬뽕-탕수육, 여성은 짜장면-탕수육-짬뽕 순으로 선호

우리나라 어느 지역, 어느 동네를 가더라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것 중 하나가 중국음식점(이하 '중국집')이다. 중국 본토에는 '자장면'이 있고 한국에는 '짜장면'이 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한국의 일반적인 중국집에서는 한국인 입맛에 맞게 변형된 '한국식 중국음식'을 제공하고 있다.

◎ 큰 그릇 가운데를 막아 한쪽에는 짜장면, 다른 한쪽에는 짬뽕을 먹을 수 있게 만든 '짬짜면'이란 메뉴는 짜장면과 짬뽕을 두고 갈등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짐작케 한다. 그러나 가장 좋아하는 중국음식을 단 한 가지만 답하게 했을 때는 '짜장면'(47%)이 '짬뽕'(19%)을 크게 앞서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중국음식은 '짜장면'으로 판명됐다. 지난 2004년, 2014년 조사에서도 마찬가지 결과였다.

◎ 15년 전이나 지금이나 모든 연령대에서 짜장면이 1순위라는 점은 변함없다. 2004년 조사에서는 짜장면(43%), 탕수육(17%), 짬뽕(11%) 순이었는데, 2014년 짬뽕 선호도가 크게 상승해 탕수육과 엇비슷해졌다. 2019년 올해는 '짬뽕'과 '탕수육'(각각 19%)이 나란히 공동 2위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짜장면(49%)-짬뽕(22%)-탕수육(15%), 여성은 짜장면(45%)-탕수육(22%)-짬뽕(17%) 순으로 차이가 있었다. 또한, 다른 연령대와 달리 10대에서는 짬뽕(10%)보다 탕수육(24%) 선호가 두드러졌다.

◎ 그 외 좋아하는 중국음식 10위권에는 '팔보채'(2.3%), '양장피'(1.7%), '깐풍기'(1.5%), '유산슬'(1.3%), '우동'(1.1%), '볶음밥'(0.9%), '꿔바로우', '마라탕', '양꼬치'(이상 0.6%)가 포함됐다.






좋아하는 과일주스, '오렌지주스' 20% - '딸기주스' 17% - '사과주스' 14% 순
- 오렌지주스 선호 하락세 지속, 최근 5년간 딸기-망고-수박주스 약진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에서는 연중 다양한 제철 과일을 맛볼 수 있지만, 과일을 고르고 씻고 다듬는 수고 없이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시판 과일주스 역시 인기다. 2000년대 초반까지 과일주스의 대명사는 유리병에 든 오렌지주스였지만, 이후 농산물 수입이 늘면서 이국적 과일로 만든 주스가 많아졌다.

◎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과일주스는 '오렌지주스' 20%, '딸기주스' 17%, '사과주스' 14%, '토마토주스' 8%, '포도주스' 7%, '키위주스'와 '망고주스' 각각 6%, '바나나주스' 3.6%, '수박주스' 3.4%, '자몽주스' 2.9% 순으로 나타났다. 2004년 조사에서는 당시 한국인 중 43%가 오렌지주스를 가장 좋아한다고 답했지만 2014년 23%, 2019년 20%로 그 비율이 감소했다.

◎ 5년 전인 2014년과 비교하면 딸기주스, 망고주스, 수박주스 선호가 늘었다. 특히 딸기주스는 10대부터 30대까지 젊은 층이 선호하며, 망고주스와 함께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인기다. 사과주스와 토마토주스는 고령층에서 더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그 외 '배주스'(1.9%), '귤주스'(1.6%), '복숭아주스'(1.3%), '파인애플주스'(1.2%), '참외주스'(1.1%) 등이 과일주스 선호도 1% 이상을 기록했다.






한국인 세 명 중 두 명은 음주자, 맥주(31%)보다 소주(61%) 좋아해
- 2014년에 비해 소주 선호 다시 늘고, 맥주는 소폭 감소

만 13세 이상 남녀 1,700명에게 평소 술을 마시는지 물은 결과 68%가 '마신다', 32%는 '전혀 마시지 않는다'고 답했다. 성별 음주자 비율은 남성 78%, 여성 59%며, 연령별로는 10대 4%, 20대 79%, 30대 84%, 40대 81%, 50대 71%, 60세 이상 57%다. 이는 2014년과 비슷한 경향이다. 한편, 주 1회 이상 음주자는 전체 응답자의 36%를 차지하며(남성 54%, 여성 18%), 30~50대 남성에서는 그 비율이 60%를 웃돈다.



◎ 평소 술을 마신다는 음주자 1,158명에게 가장 좋아하는 술 종류를 물은 결과 61%가 '소주'를 답했고, 그다음은 '맥주' 31%, '막걸리' 5%, '와인(포도주)' 2%, '양주' 1% 순이다. 남성은 소주파(소주 75%, 맥주 18%)가 절대 다수지만, 여성은 맥주파(소주 41%, 맥주 49%)가 좀 더 많았다. 소주와 막걸리는 고연령일수록, 맥주는 저연령일수록 사랑받으며 와인은 남성보다 여성이 더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나 성별·연령별 선호 주종 차이가 뚜렷했다.

◎ 지난 15년간 한국인의 선호 주종은 소주-맥주-막걸리 순서로 변함없다. 5년 전인 2014년 조사에서는 맥주와 막걸리 인기가 늘며 소주 선호도가 50%대로 하락했지만, 2019년 이번 조사에서 다시 60%를 넘었다. 이러한 소주의 저변 확대는 저도화(低度化), 맛의 다양화 영향으로 보인다. 1924년 첫 출시된 소주는 35도였으나 1965년 30도, 1973년 25도, 1998년 23도까지 낮아졌고 2006년 19.8도의 등장으로 20도 선이 무너졌다. 현재 국내 시판 소주의 도수는 평균 17도 내외, 2015년부터 출시된 과일 맛 소주(리큐어)들은 13도 내외다.




평소 술 마시는 한국인이 좋아하는 안주, '삼겹살' 23% vs '치킨' 16%
- 소주파/남성은 삼겹살, 맥주파/여성은 치킨

음주에 빠질 수 없는 것이 안주다. 평소 술 마시는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안주 1위는 '삼겹살'(23%), 2위는 '치킨'(16%)이다. 지난 2014년 초 전지현과 김수현이 출연한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는 국내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치맥'(치킨+맥주) 열풍을 일으켰고, 이제는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왜 음주자들이 꼽은 술안주 1위는 왜 삼겹살일까?

◎ 그 원인은 선호 주종에 있다. 전체 음주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소주파(701명) 중 34%가 좋아하는 안주로 삼겹살을 답했고, 그다음은 김치찌개, 치킨, 회, 곱창/막창 순이다. 맥주파(362명)가 좋아하는 안주에서는 치킨이 36%를 차지하며, 그다음은 오징어/마른안주, 과일, 삼겹살, 땅콩/견과류 순으로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 성별·연령별 선호 주종이 다른 만큼, 선호 안주도 달랐다. 소주파가 많은 남성과 고령층은 삼겹살, 맥주파가 많은 여성과 젊은 층은 치킨을 가장 좋아하는 안주로 꼽았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처음으로 좋아하는 술안주 10위 안에 포함된 '곱창/막창'은 20대에서의 응답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응답자 특성표
아래 응답자 특성표의 조사완료 사례수는 실제 응답 완료한 인원, 가중값 적용 사례수는 2019년 1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지역/성/연령별 셀 가중 처리 후 인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