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대까지 부동산, 건설업계가 겪어왔던 고질적인 부침은 생산자 중심의 주먹구구식 경영 때문에 나타난 현상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시장에서 공급이 수요를 초과하게 된 2000년 이후, 소비자들의 부동산에 대한 Needs가 다양해지면서 부동산에도 생명력을 불어 넣어 하나의 상품으로 마케팅을 해야 한다는 인식이 급속히 확산되었습니다. 현재 업계를 주도하는 건설회사들은 타워팰리스, 하이페리온, 트럼프월드, 롯데캐슬 e-편한세상, 래미안, 자이, 푸르지오, 더? 홈타운, 위브 등 독자적인 아파트브랜드로 승부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신규개발 사업 추진에 대한 사업타당성 분석은 물론, 시장 Trend 분석, 브랜드 관리, 고객 관리, 광고효과 평가, 상품 및 인테리어 설계에도 수요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있습니다. 귀사의 경영혁명, 한국갤럽이 도와드리겠습니다.

 
1997년 구성된 한국갤럽의 부동산조사팀은 현재까지 약 1,100여 건 이상의 조사를 진행해 온 조사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부동산 조사 프로그램과 분석 모델을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 주요 건설회사 다수를 오랜 고객으로 모시고 있습니다.
 
한국갤럽의 부동산조사팀과 함께 분양 사전조사를 수행했던 아파트들은 시장의 불확실성에 대한 Risk를 최소화하고, 시장의 수요와 Needs를 반영한 분양전략(평형, 가격, 상품전략)을 통해 성공적인 분양을 이뤄냄으로써, 이제 부동산업계에서도 정확한 데이터에 근거한 과학적 마케팅이 중요함이 입증되었습니다.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통한 고객만족’은 기업의 최대 가치이며, 필수 경쟁 요인입니다.
정확한 시장 자료에 근거한 상품 및 서비스 개발을 할 수 있도록 한국갤럽이 도와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