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전 자주 묻는 질문을 살펴보세요

갤럽리포트

매주 새로운 조사 결과를 전합니다

뉴스레터 구독 신청하기
2017 사회통합실태조사 - 집단 간·정부와 국민 간 소통 정도, 한계적 소통
조사일 : 2017/10/31
  • [한국갤럽GallupReport(20180321)_사회통합실태조사_소통.pdf] 다운로드

● 한국갤럽 2018년 3월 21일(수) 공개 | 문의: 02-3702-2696/2571/2622


● 한국갤럽은 2013년부터 매년 한국행정연구원(KIPA)이 주관하는 사회통합실태조사를 해왔습니다. 이 조사의 목적은 우리 사회 여러 부문별 갈등에 대한 일반 국민 인식과 가치관 변화 추이를 파악하여 국민대통합 정책 수립의 기초 자료로 제공하는 것입니다.

● 사회통합실태조사는 통계법 제18조 및 동법 시행령 제24조의 규정에 의거한 승인통계(일반·조사통계, 승인번호: 417001)입니다. 조사 보고서 전문은 한국행정연구원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한국행정연구원 승인 아래 2017년 사회통합실태조사 결과 중 지금까지 한국갤럽이 자체 조사에서 잘 다루지 못했던 내용을 몇 회에 걸쳐 데일리 오피니언 독자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지난주 사회·정치 참여 부문에 이어 오늘은 사회적 소통 부문 주요 결과를 전합니다.

(주의) 한국갤럽이 제시하는 조사 결과 교차 집계표의 행별 백분율 합계는 99% 또는 101%가 될 수 있습니다. 이는 소수점 아래 반올림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며, 소수점 아래 수치는 통상의 표본오차 크기보다 작아서 전체 결과 해석에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2017 사회통합실태조사 - 사회적 소통 부문
한국행정연구원 사회통합실태조사 홈페이지 바로가기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17년 9월 1일~10월 31일
- 표본추출: 층화집락 확률비례계통추출-추출된 가구 내 적격 가구원 전수조사
- 응답방식: 면접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9~69세 남녀 8,000명
- 표본오차: ±1.8%포인트(95% 신뢰수준, 설계효과 고려 기준)
- 주관: 한국행정연구원 사회조사센터 02-2007-0663
- 조사: 한국갤럽 연구6본부 3팀 02-3702-2696

조사 내용
- 집단 간 소통 정도: 가족 간, 직장 구성원 간, 이웃 간, 세대 간
- 정부와 국민 간 소통 정도: 중앙정부/국회/지방정부/지방의회와 국민 간
- 한계적 소통: 금전적/신체적/정신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타인 도움받을 가능성 여부

조사 결과

집단 간 '소통되고 있다': 가족 87%, 직장 구성원 73%, 이웃 42%, 세대 38%
- 이웃 간 소통 인식: 남성보다 여성, 고연령일수록, 비도시 지역에서 상대적으로 높아


한국행정연구원 주관 아래 한국갤럽이 2017년 9~10월 전국 만 19~69세 남녀 8,000명에게 가족, 직장, 이웃, 세대 등 집단 간 소통이 어느 정도 이루어지고 있다고 보는지 물었다(4점 척도: 1. 전혀 - 2. 별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 3. 약간 - 4. 매우 잘 이루어지고 있다).
그 결과 가족 간 소통이 '(약간+매우 잘) 이루어지고 있다'는 응답은 87%, 직장 구성원 간 소통 73%, 이웃 간 소통 42%, 세대 간 소통 38%로 나타났다.

◎ 가족 간이나 직장 구성원 간 소통 인식('이루어지고 있다' 응답 비율)은 70%를 넘고 성별·연령별 차이가 크지 않지만 이웃 간, 세대 간 소통 인식은 40% 내외에 머물며 양상도 달랐다.
이웃 간 소통 인식은 여성(46%)보다 남성(38%), 저연령일수록(20대 28%; 60대 55%), 비도시(읍면부, 52%) 지역보다 도시(동부, 40%)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특징을 보였다.

◎ 세대 간 소통 인식은 연령별로 볼 때 40대(43%)에서 가장 높고 20대(33%)에서 가장 낮으며 다른 연령대는 그 사이에 위치한다. 40대는 사회 활동이나 가족·친척 관계에서 아래위 세대와 자주 접촉하는 중간자적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이해할 수 있는 결과다. 실제로 평소 정치·사회 현안 여론조사에서 20·30대와 50·60대 의견이 상반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세대 간 소통 인식은 2016년 44%에서 2017년 38%로 하락해, 다른 집단 간 소통 인식에 비해 변화폭이 컸다.








중앙정부와 국민 간 '소통되고 있다': 2016년 17% → 2017년 43%
- 지방정부와 국민 36%, 지방의회와 국민 32%, 국회와 국민 19%


다음으로 정부와 국민 간 소통, 즉 중앙정부, 국회, 지방정부(광역 및 기초자치단체), 지방의회(광역 및 기초의회)와 국민 간 소통은 어느 정도 이루어지고 있다고 보는지 물었다(4점 척도: 1. 전혀 - 2. 별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 3. 약간 - 4. 매우 잘 이루어지고 있다).
그 결과 중앙정부와 국민 간 소통이 '(약간+매우 잘) 이루어지고 있다'는 응답은 43%, 지방정부와 국민 간 소통 36%, 지방의회와 국민 간 소통 32%, 국회와 국민 간 소통 19%로 나타났다.

◎ 정부와 국민 간 소통 인식('이루어지고 있다' 응답 비율)은 성별, 연령별, 도시·비도시 간 차이가 크지 않으며 2016년과 비교하면 전반적으로 상승했다. 중앙정부와 국민 간 소통 인식은 2016년 17% → 2017년 43%로 상승폭이 가장 컸고 지방정부와 국민 간 소통은 25% → 36%, 지방의회와 국민 간 소통은 23% → 32%로, 국회와 국민 간 소통은 11% → 19%로 늘었다.

◎ 사회통합실태조사 시기는 매년 9~10월이다. 2016년은 국정농단 파문으로 정부에 대한 불신이 매우 높았고 2017년은 새 정부 출범 후 기대감이 높은 때였다. 참고로 해당 기간 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 조사의 월 통합 기준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2016년 9·10월 29%·22%(박근혜), 2017년 9·10월 69%·72%(문재인)다.








'갑자기 목돈이 필요할 때 돈을 빌릴 수 있는 사람이 없다' 26%
- 60대·비도시 거주자, 금전적·신체적·정신적 위기 시 기댈 곳 더 적어


사회통합실태조사에서는 금전적, 신체적, 정신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받는 것을 '한계적 소통'이라 정의한다. 이를 파악하기 위해 '갑자기 목돈이 필요할 때'(금전적 위기), '몸이 아파서 거동하기 어려울 때'(신체적 위기), '우울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을 때'(정신적 위기) 등 세 가지 어려운 상황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몇 명 정도 되는지 물었다.

◎ 먼저 갑자기 목돈이 필요할 때 돈을 빌릴 수 있는 사람 수는 '1~2명'이 56%로 가장 많고 '3~4명' 16%, '5~9명' 2%, '10명 이상' 0.3%며 26%는 '없다'고 답했다. 금전적 위기 시 도움받을 수 없는 사람('없다' 응답 비율)은 연령별로 30·40대에서 20% 초반, 20·50대에서 20% 후반, 60대에서 31%다. 이는 연령별 소득이나 경제 활동 비율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 몸이 아파서 거동하기 어려울 때 도와줄 수 있는 사람 수는 '1~2명' 62%, '3~4명' 24%, '없다' 11%며, 우울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을 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사람 수는 '1~2명' 51%, '3~4명' 31%, '없다' 9%로 나타났다. 신체적·정신적 위기 시 도움받을 수 있는 사람 수는 20대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편이며, 60대에서 가장 적었다.

◎ 세 가지 한계적 소통 상황을 종합하면 50대 이하보다 60대, 고령 인구 비율이 높은 비도시 지역 거주자가 위기 상황에서 기댈 수 있는 지지 기반이 더 취약하다고 볼 수 있다.




한국행정연구원의 사회통합실태조사는 국가승인통계로서 2013년 이후 매년 우리 사회의 통합 수준을 영역별로 측정해오고 있습니다.
2017년 조사에서는 기존의 주관적 웰빙 및 역능성(권리부여), 사회 참여, 정치 참여, 사회적 소통, 신뢰, 거버넌스, 공정성, 관용성(사회적 포용), 사회보장 등 9개 부문을 그대로 유지하고 일부 설문문항을 추가하였습니다.

2017년 사회통합실태조사 보고서
2016년 | 2015년 | 2014년 | 201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