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올해를 빛낸 탤런트 - 최근 9년간 추이 포함
  한국갤럽   2015/11/21
  [한국갤럽GallupReport(20151216)_탤런트.pdf]

● 한국갤럽 2015년 12월 16일(수) 공개 | 문의: 02-3702-2100(대표)/2571/2621/2622


한국갤럽은 2005년부터 매년 말 그해를 빛낸 각 분야 '올해의 인물'을 발표해 왔는데요. 올해는 이를 위해 10월 29일부터 11월 21일까지 전국 만 13세 이상 남녀 1,700명을 면접조사했습니다. 코미디언/개그맨, 스포츠선수, 영화배우에 이어 오늘은 탤런트, 이후 대중가수/인기가요 등 분야별 '2015년을 빛낸 인물'을 알려드릴 예정입니다.

드라마 자체의 인기와는 별도로 올해 시청자들에게 가장 깊은 인상을 남긴 탤런트는 누구인지, 최근 9년간 '올해의 탤런트' 목록을 보시고 당시 그들이 주었던 재미와 감동의 장면을 잠시나마 다시 떠올려 보시기 바랍니다.


한국갤럽이 뽑은 올해를 빛낸 인물 - 탤런트
조사 결과 파일 다운로드(PDF)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15년 10월 29일~11월 21일(3주간)
- 표본추출: 2단계 층화 집락 지역 무작위 추출-표본 지점 내 성/연령별 할당 추출
→ (참고) 한국갤럽 옴니버스 조사 표본설계 보고서
- 응답방식: 면접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제주 제외) 만 13세 이상 남녀 1,700명
- 표본오차: ±2.4%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37% (총 접촉 4,578명 중 1,700명 응답 완료)
- 의뢰처: 한국갤럽 자체 조사

주요 내용
- 올해를 빛낸 탤런트 <킬미, 힐미>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1위
- 영화계와 달리 드라마에서는 중견 여배우 활약 돋보여
- 10대 여성은 유아인, 박서준 vs. 60세 이상은 전인화, 고두심

조사 결과

올해를 빛낸 탤런트 <킬미, 힐미>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1위

한국갤럽이 2015년 10월 29일부터 11월 21일까지 3주간 전국(제주 제외)의 만 13세 이상 남녀 1,700명을 대상으로 올 한 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한 탤런트를 두 명까지 물은 결과(자유응답), MBC 드라마 <킬미, 힐미> <그녀는 예뻤다>의 황정음(14.4%)이 1위를 차지했다.

황정음은 2002년 걸그룹 '슈가'로 데뷔했다가 2004년 탈퇴 후 연기자로 전향했다. 2009년 MBC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부터 주목 받기 시작했고, <돈의 화신>(SBS)과 <비밀>(KBS2)에 출연했던 2013년에는 '올해를 빛낸 탤런트' 9위에 이름을 올리며 '아이돌 출신'이란 꼬리표 대신 일명 '믿보황(믿고 보는 황정음)'이란 별명을 얻었다. 올해는 <킬미, 힐미>와 <그녀는 예뻤다>를 통해 새로운 '로코퀸(로맨틱 코미디의 여왕)'에 등극했다.

공동 2위는 작년 '별그대 신드롬'의 주역 김수현(10.4%)과 전지현(10.4%)이다. 김수현은 올해 KBS2 예능국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 <프로듀사>에서 '어리버리 신입 PD 백승찬'으로 변신, <별에서 온 그대>(SBS) '도민준'과는 완전히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반면 전지현은 올해 TV 드라마가 아닌 광고를 통해 주로 시청자들을 만났음에도 상위권에 올라 '톱스타 천송이x전지현' 파워가 얼마나 강력한지 보여주었다.

4위는 <육룡이 나르샤>(SBS)의 '이방원' 유아인(9.4%)이다. 작년에는 <밀회>(JTBC)에서 '오혜원'(김희애)과 격정적 멜로를 펼치는 연하남 '이선재' 역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 유아인은 2004년 <성장드라마 반올림>에서 앳된 모습으로 데뷔한 이래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대표적인 '꽃미남 청춘 스타'로 자리매김했고, 올해는 영화 <베테랑> <사도>를 통해 연기파 배우로의 입지도 다졌다.

5위는 <킬미, 힐미> <그녀는 예뻤다>에 황정음과 동반 출연한 박서준(7.8%)이다. 특히 <그녀는 예뻤다>의 '지성준' 역은 '지부편 앓이'라는 말이 등장할 정도로 반향이 컸다. 데뷔 4년 만에 '로코킹', '대세남'으로 급부상했다.

6위는 올해 두 편의 MBC 주말 드라마에 출연한 전인화(7.6%)다. 상반기 <전설의 마녀>에서는 '차앵란' 역으로 후반부를 이끌었고, 하반기 <내 딸, 금사월>에서는 '신득예'와 '헤더신' 1인 2역을 소화하며 열연 중이다.

<상류사회>(SBS)와 <부탁해요, 엄마>(KBS2)에서 상반된 엄마의 모습을 보여준 고두심(6.0%)과 <용팔이>(SBS)의 '한여진' 김태희(6.0%)가 공동 7위, '용팔이' 주원(4.8%)이 9위, 그리고 무려 7명의 다중인격장애 캐릭터를 연기한 <킬미, 힐미>의 지성(3.4%)과 시즌2 제작 기대감을 키우고 있는 <미세스 캅>(SBS) 김희애(3.4%)가 공동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영화계와 달리 드라마에서는 중견 여배우 활약 돋보여

최근 영화계에서는 송강호, 하정우, 최민식, 오달수 등 중량감 있는 남배우들의 활약에 비해 여배우들의 비중이 위축된 상황이며, 실제로 한국갤럽의 2015년 '올해의 영화배우' 부문 상위 10명 중 9명이 남배우였다.
영화계와 달리 '올해의 탤런트' 10위권에는 여배우가 절반을 차지했고, 특히 연기 경력 30년 이상의 중견 고두심과 김희애는 2년 연속 10위 안에 포함돼 활약이 돋보였다.

그 외 박보영(3.2%), 지진희(2.6%), 장혁(2.3%), 차승원(2.2%), 이순재(2.0%), 최불암(1.7%), 김현주(1.6%), 신세경(1.5%), 성동일(1.4%)이 20위권에 들었다.




10대 여성은 유아인, 박서준 vs. 60세 이상은 전인화, 고두심

평소 즐겨보는 드라마가 다른 만큼 성/연령별로 꼽은 올해의 탤런트도 달랐다.
황정음과 김수현은 20대에서 가장 큰 지지를 받았으며
10대 여성은 유아인과 박서준을, 60세 이상은 전인화와 고두심을 상대적으로 많이 답했다.




응답자 특성표 - 조사완료/목표할당 사례수 병기 안내

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은 2014년 지방선거 기간 중 중앙선거여론조사 공정심의위원회(이하 '공심위')의 권고로 매주 조사 진행 내역과 정당 지지도 조사 결과를 공심위 홈페이지에 등록하고 교차집계표에 조사완료 사례수와 목표할당 사례수를 병기했습니다.

◎ 한국갤럽은 조사 내역에 대한 상세 정보 제공 차원에서 이후로도 계속 조사완료/목표할당 사례수를 병기합니다. '조사완료 사례수'는 실제 응답 완료된 인원, '목표할당 사례수'는 주민등록인구 통계 기준으로 가중 처리한 인원입니다.




● 새로운 조사 결과를 가장 먼저 보실 수 있는 방법 → 한국갤럽 뉴스레터 우선 구독 신청
● 더 많은 조사 결과는 → 홈페이지 | 블로그 | 트위터
 
2015년 올해를 빛낸 가수와 가요 - 최근 9년간 추이 포함, 아이돌 선호도
2015년 올해를 빛낸 영화배우 - 최근 9년간 추이 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