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전 자주 묻는 질문을 살펴보세요

갤럽리포트

매주 새로운 조사 결과를 전합니다

뉴스레터 구독 신청하기
데일리 오피니언 제101호(2014년 1월 5주) (1월 통합 포함) - 카드사 정보 유출 관련 의견
조사일 : 2014/01/29

● 한국갤럽 2014년 1월 29일(수) 공개


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 제101호 2014년 1월 5주
주간 리포트 파일 다운로드(PDF) (장기 추이, 응답자 특성표 포함)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14년 1월 27~29일(3일간)
- 표본추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7명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14%(총 통화 7,285명 중 1,007명 응답 완료)
- 의뢰처: 한국갤럽 자체조사

주요 사건
- 1/27 박근혜 대통령, 정보 유출 관련 전 금융사 확대 조사 지시, 공직자 부적절 발언 문책 경고
- 1/28 정부, 일본 교과서 해설서 발표에 강력 항의/비판
- 1/28 헌재, 총선 득표율 2% 미만 정당 등록 취소 위헌 판결
- 1/28 여야, 2월 임시국회 개인정보 유출 사태 국정조사-청문회 합의
- 1/28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 첫 변론
- 1/29 김한길 민주당 대표, 전국 민생투어 시작 / 정부, 북 이산가족 상봉 입장 촉구
- 신용카드 3사 개인정보 유출 대란, 3월까지 금융 텔레마케팅 영업 제한 조치
- 무상 돌봄교실 공약 후퇴 논란 /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조사 내용
-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 긍정, 부정 평가 이유 / 2014년 1월 통합 결과
- 정당 지지도 / 2014년 1월 통합 결과

신용카드사 고객 개인정보 유출 관련 의견
- 본인 정보 유출 조회 여부
- (정보 유출 조회한 경우) 본인 정보 유출 여부
- (정보 유출 사실 확인한 경우) 어떤 조치를 취했는가?
- (정보 유출 확인했지만 미조치한 경우) 앞으로 어떤 조치를 취할 예정인가?
- 개인정보 유출 시 가장 우려되는 피해


주요 결과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한국갤럽이 2014년 1월 다섯째 주(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 1,007명에게 박근혜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질문한 결과, 53%는 긍정 평가했고 37%는 부정 평가했으며 10%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5%, 모름/응답거절 5%).

◎ 직무 수행 긍정률은 1%포인트 하락, 부정률은 변함 없어 전반적으로 지난 주와 비슷했다.




◎ 박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534명)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외교/국제 관계'(23%), '주관, 소신 있음/여론에 끌려가지 않음'(15%), '열심히 한다/노력한다'(13%), '대북/안보 정책'(10%), '전반적으로 잘한다'(5%) 순으로 나타났다.

◎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376명)는 부정 평가 이유로 '소통 미흡'(20%), '공약 실천 미흡/공약에 대한 입장 바뀜'(18%), '복지/서민 위한 정책 미흡'(9%), '국정 운영이 원활하지 않다'(7%), '독단적'(7%) 등을 지적했다. 특히 공약 관련 응답이 최근 3주 연속 증가했는데 이는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공약 파기, 무상 돌봄교실 등 복지 공약 후퇴 논란 영향으로 보인다(1월 2주 10%→ 3주 15%→ 4주 16%→ 5주 18%).






2014년 1월 2주부터 5주까지 총 4,650명 데이터를 통합한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결과는 긍정률 53%, 부정률 38%로 지난 12월(3,625명, 긍정 52%, 부정 37%)과 비슷했다.

◎ 그러나 연령별 시각 차는 더 커졌다. 박 대통령에 상대적으로 비판적인 20대와 30대에서는 부정률이 7%포인트 더 늘었고 박 대통령의 가장 큰 지지 기반인 50대 이상에서는 긍정률이 더 증가했다. 40대는 전월과 비슷했다.
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 2013년 1~12월 월간 통합 리포트 (주요 지표 추이 그래프 포함)




정당 지지도

현재 지지하는 정당은 새누리당 42%, 민주당 20%, 통합진보당 1%, 정의당 2%, 기타 정당 2%, 지지정당 없음 32%로 새누리당과 민주당 지지도는 지난 주와 변함 없었다.





2014년 1월 월간 통합 정당 지지도는 새누리당 41%, 민주당 21%, 통합진보당 2%, 정의당 2%, 기타 정당 2%, 지지정당 없음 32%로, 작년 12월 대비 새누리당은 2%포인트 하락, 민주당과 정의당은 각각 1%포인트 상승했다.




신용카드사 고객 정보 유출: 본인 정보 유출 여부 조회했다 39% < 조회하지 않았다 61%

최근 사상 최대의 고객 개인정보 유출 사태가 발생했다. 정보가 유출된 신용카드 3사는 일제히 고객이 직접 정보 유출 여부를 조회할 수 있도록 했고, 고객이 원할 경우 카드 재발급/해지/탈회 처리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1월 28일 오후 9시까지 정보 유출 내용 조회 건수 1,170만 건, 조회 건수 대비 카드 재발급·해지 신청 비율은 48.7%라고 29일 밝혔다.

금융감독원의 이같은 집계는 신용카드 3사의 조회건수와 재발급·해지 건수를 합산한 것으로, 한 개인이 3사에 모두 가입되어 있고 각각 정보 유출 여부 조회를 한 경우 3건으로 간주된다. 그렇다면 과연 우리 국민 중 몇 %가 이번 정보 유출 사태와 관련이 있는지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한국갤럽이 1월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 1,007명을 대상으로 알아보았다.

◎ 먼저, 본인의 정보 유출 여부를 조회했는지 물은 결과 39%가 '조회했다', 61%는 '조회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연령별로 보면 40대 이하는 절반 가량, 50대 이상에서는 열 명 중 두 세 명 비율로 정보 유출 여부를 직접 조회해 본 것으로 나타났다(20대 49%; 60세 이상 23%).




정보 유출 여부 조회자 중 75%, '내 정보 유출됐다'

본인 정보 유출 여부를 직접 조회한 사람(392명) 중에서 75%는 '내 정보가 유출됐다', 23%는 '유출되지 않았다'고 답했으며 2%는 응답을 유보했다.

◎ 연령별로 보면 50대 이하 조회자의 70% 이상이 유출된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30대에서는 그 비율이 92%에 달했지만, 60세 이상 어르신들 중에서는 정보가 유출되지 않았다는 응답이 더 많았다.




카드 재발급 33%, 해지/탈회 15% - 아직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다 46%

본인 정보 유출 사실을 확인한 사람(292명)에게 지금까지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물은 결과(자유/복수응답), '카드 재발급 요청' 33%, '해지/탈회 ' 15%, '비밀번호 변경' 14%, 기타 3%였으며 절반에 가까운 46%는 지금까지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한편, 1%는 이미 탈회 상태였음에도 정보가 유출되어 후속 조치를 할 수 없었던 경우였다.

◎ 본인 정보 유출 사실을 확인했으나 아직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은 사람(135명)에게 향후 어떻게 할 것인지 물은 결과(자유/복수응답), 카드 재발급 38%, 해지/탈회 20%, 비밀번호 변경 17%, 기타 4%로 나타났고 25%는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7%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미 카드 재발급/해지/탈회 신청을 했거나 앞으로 할 예정인 경우를 모두 고려하면, 정보 유출 사실 확인자(292명)의 절반인 50%는 카드 재발급, 24%는 해지/탈회할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 정부와 업계는 이번 정보 유출 사태로 인한 2차 피해는 보고된 바 없으며, 자료가 전량 회수돼 피해 가능성도 없으므로 기존 카드를 그대로 사용해도 된다고 거듭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조사 결과로 미루어 보면 카드 재발급/해지/탈회 신청은 당분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개인정보 유출 시 가장 우려되는 피해, '불법 계좌 인출' 26%

한편, 전체 응답자 1,007명에게 이번과 같이 개인정보가 유출될 경우 어떤 피해가 가장 우려되는지 물은 결과(자유응답), 26%가 '불법 계좌 인출' 즉 본인 계좌에서 현금이 빠져나가는 것을 꼽았고 그 다음으로는 '개인정보 도용(사이트 가입, 휴대폰 개통 등)' 15%, '신상 정보 노출/유통' 11%, '스미싱/보이스피싱' 11%, '카드 도용' 9%, '대출 도용' 4% 순으로 나타났다.

◎ 과거 인터넷 서비스 확산 과정에서 주민등록번호나 이름과 같은 실명확인 또는 개인식별용 정보는 단순 명의 도용에 그친 반면, 이번에 카드사를 통해 유출된 정보에는 금융 관련 정보가 다수 포함돼 직접적인 금전 피해 우려와 불안감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진 것으로 보인다. 여야는 2월 임시국회에서 이번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실시하기로 했다. 국민들은 정보 관리와 안전에 대한 정부와 관련업계의 책임 있는 조치를 기대할 것이다.

















● 새로운 조사 결과를 가장 먼저 보실 수 있는 방법 → 한국갤럽 뉴스레터 우선 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