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생활시간 - 기상/취침/수면시간(2013년 2월)
  한국갤럽   2013/02/07
  [한국갤럽GallupReport(20130226)_한국인의생활시간.pdf]
● 한국갤럽 2013년 2월 26일(화) 공개

뉴스레터를 신청하신 분들께는 매주 새로운 조사 결과를 우선적으로 보내드립니다.
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 뉴스레터 신청


한국인의 생활시간은 교통 정책의 수립, 기업의 마케팅 계획, 방송과 광고 시간대의 선택 등등에 중요한 근거 자료가 되는데요, 한국갤럽이 지난 2월 4일부터 7일까지 4일 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218명을 대상으로 한국인의 기상, 취침, 수면 시간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단, 이 결과는 2013년 2월 기준이며, 생활시간에 중요한 영향 요인인 계절, 날씨를 고려해 앞으로 다른 시기의 조사 결과도 알려드릴 예정입니다.

한국인의 생활시간 - 2013년 2월
한국인의 생활시간 - 기상, 취침, 수면 시간 조사 결과 다운로드(PDF)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13년 2월 4~7일(4일간)
- 표본추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218명
- 표본오차: ±2.8%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18%
- 의뢰기관: 한국갤럽 자체조사

주요 결과

한국인의 평균 기상 시각: 오전 6시 45분
◎ 나이 많을수록 일어나는 시간 빨라
◎ 가장 일찍 일어나는 사람: 60세 이상 여성, 농/임/어업 종사자
◎ 가장 늦게 일어나는 사람: 20대 여성, 대학생
7시 정각이면 절반이 일어나 있어

한국갤럽이 지난 2월 4일부터 7일까지 4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218명을 대상으로 오늘 일어난 시각을 물은 결과 ‘오전 6시대’와 ‘7시대’가 각각 29%로 가장 많이 응답됐으며, 평균 기상 시각은 6시 45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 6시에 깨어있는 사람은 20%, 7시 정각이면 절반이 일어나고
9시 정각이 되면 90% 이상 대부분이 일어났다.

성/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 여성이 평균 5시 55분으로 가장 일찍 일어나는 반면
20대 여성은 평균 7시 59분으로 가장 늦게 일어났다.
직업별로는, 농/임/어업 종사자(34명)가 5시 38분으로 가장 일찍 일어나고
방학을 맞은 대학생(107명)이 8시 9분으로 가장 늦게 일어났다.







한국인의 평균 취침 시각: 저녁 11시 38분
◎ 젊을수록 취침 시각 늦어
◎ 가장 일찍 자는 사람: 60세 이상 남성, 농/임/어업 종사자
◎ 가장 늦게 자는 사람: 20대 남성, 대학생
자정이면 절반이 깨어있고 저녁 11시에는 74%가 깨어있어

어제 잠든 시각을 물은 결과 ‘자정 시간대’가 30%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11시대’로 23%였다.
우리 국민들은 주로 저녁 10시부터 새벽 1시대까지 주로 잠들며 평균 취침 시각은 11시 38분이었다.

깨어있는 사람의 비율을 보면 11시 정각이면 74%가 깨어있고
자정에 절반 가량, 2시가 되면 대부분 잠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 남성이 평균 10시 25분으로 가장 일찍 잠드는 반면
20대 남성은 평균 0시 29분으로 가장 늦게 잠들었다.
직업별로는, 농/임/어업 종사자(34명)가 10시 10분으로 가장 일찍 잠 들고
대학생(107명)이 0시 41분으로 가장 늦게 잠들었다.







한국인의 평균 수면 시간: 7시간 8분
◎ 수면 시간은 나이별로 경향성을 보이지 않고, 40대 수면시간이 가장 짧아
◎ 가장 많이 자는 사람: 60세 이상 남성
◎ 가장 적게 자는 사람: 40대 남성, 블루칼라

오늘 기상시각에서 어제 취침시각을 뺀 수면 시간을 알아본 결과 ‘7시간대’가 28%로 가장 많았고, ‘6시간대’가 23%, ‘8시간대’ 19%로, 열 명 중 일곱 명이 6시간에서 9시간 미만을 잤으며 평균적으로 7시간 8분을 잔 것으로 조사됐다.

‘나이가 들면 잠이 없다’는 속설과는 달리 60세 이상 남성의 수면시간이 평균 7시간 38분으로 가장 길었으며 그 다음은 20대 여성으로 7시간 34분을 잤다.
반면, 40대 남성은 6시간 43분으로 가장 적게 자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학생(107명), 무직(133명)이 7시간 35분으로 가장 길게 잤고
블루칼라(190명)가 6시간 45분으로 가장 짧게 잤다.
한편, 20대, 대학생의 수면 시간이 긴 것은 방학 중이라는 특수성을 감안해야 할 것이다.



● 상세 내용은 첨부 파일 참조
● 문의: 한국갤럽 기획조사실 장덕현 부장 02-3702-2571
 

공동주택 층간 소음에 대한 여론조사

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 제55호(2013년 2월 3주) - 김황식 국무총리 평가 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