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 제54호(2013년 2월 2주) - MB 5년 임기 평가 포함
  한국갤럽   2013/02/15
  [GallupKoreaDailyOpinion_054(20130218).pdf]
● 한국갤럽 2013년 2월 18일(월) 공개

뉴스레터를 신청하신 분들께는 매주 새로운 조사 결과를 우선적으로 보내드립니다.
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 뉴스레터 신청


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 제54호 2013년 2월 2주 결과
제54호(2013년 2월 2주) 주간 리포트 다운로드(PDF)
● 장기 지표 추이와 응답자 특성별 상세 결과는 위 리포트/첨부파일 참조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13년 2월 13~15일(3일간)
- 표본추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6명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16%
- 의뢰기관: 한국갤럽 자체조사

주요 사건
- 2/9~11 설 연휴
- 2/11 정홍원 국무총리 후보 아들 병역, 예금 관련 의혹 제기
- 2/12 북한, 3차 핵실험 / 이명박 대통령, 박근혜 당선인 긴급회동
- 2/13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 사퇴 / 인수위, 6개 부처 장관 인선 발표
- 2/14 노회찬 의원직 상실 / 국회, 북한 핵실험 규탄 결의안 채택
- 2/15 박근혜 당선인, 야당 지도부에 협조 요청 전화 / 북한, 추가 핵실험 예고

주요 결과

이명박 대통령 임기 5년 직무 수행 전반적 평가
- 잘했다 24%, 잘못했다 58%, 보통 13%, 의견유보 5%

◎ 2013년 2월 2주(13~15일) 한국갤럽이 우리 국민 1,006명을 대상으로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5년 동안 대통령으로서의 직무 수행을 잘했다고 보는지, 잘못했다고 보는지 알아본 결과, 24%는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58%는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지지 정당별로 보면 새누리당 지지자(406명)의 41%가 '잘했다', 38%는 '잘못했다'고 답한 반면,
민주통합당 지지자(268명) 중에서는 8%만이 '잘했다', 그리고 81%가 '잘못했다'고 답했다.
무당파(지지 정당이 없는 289명)에서는 16%가 긍정 평가, 59%가 부정 평가했다.

연령별로는 30대와 40대가 긍정 14%, 부정 70%으로 가장 박하게 평가했고,
60세 이상은 긍정 40%, 부정 38%로 상대적으로 후하게 평가했다.

◎ 전체 응답자에게 이명박 대통령이 임기 중 가장 잘한 일과 잘못한 일을 각각 물은 결과,
- 가장 잘한 일은 '외교 분야/국제 관계'가 14%로 가장 많았고 그 외 일들에 대한 응답은 5% 미만에 그쳤다. 특히, 응답자의 63%는 이 대통령이 잘한 일을 떠올리지 못했다.
- 가장 잘못한 일은 '4대강 사업'이 34%로 가장 많이 지적됐으며, 그 다음으로는 '경제/경기침체' 11%, '친인척/측근 비리' 7% 순으로 나타났다.

(질문) 귀하는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5년 동안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했다고 보십니까, 혹은 잘못 수행했다고 보십니까? ('보통/모름/의견없음'인 경우) 굳이 말씀하신다면 '잘했다'와 '잘못했다' 중 어느 쪽입니까?




김대중-노무현-이명박 대통령 임기 5년 직무 수행 전반적 평가 비교



◎ 15대 김대중 대통령, 16대 노무현 대통령, 17대 이명박 대통령 퇴임 직전 각각 조사한 5년 임기 직무 수행 전반적 평가 결과를 비교하면, 김대중 대통령은 긍정 41%, 부정 47%로 긍부정 평가가 엇비슷한 데 반해 노무현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은 긍정 평가보다 부정 평가가 배 이상 많았다.

역대 대통령 분기별 직무 수행 긍정 평가 비교



이명박 대통령 5년 임기 중 분기별 직무 수행 긍정 평가 흐름을 보면,
취임 직후인 2008년 3월 초 52%에서 2분기 미국 소고기 수입반대 촛불집회 등으로 인해 20%대로 급락했다. 2009년 하반기 해외 원전 수주, G20 정상회의 유치 등으로 긍정 평가가 상승해 2011년 초까지 40%대를 유지했으나, 2011년부터 불거지기 시작한 측근 비리 등으로 점차 하락세를 보였다. 2012년에는 매 분기 평균 20% 초중반을 보였으나, 주간 집계 기준으로는 8월 1주 임기 내 최저치인 17%를 기록했고 독도 방문 이후 최고 28%까지 급상승하는 굴곡을 보이기도 했다.

역대 대통령 임기 내 직무 수행 긍정 평가와 비교하면,
1년차에는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받았으나, 3~4년차에는 오히려 취임 초기 수준으로 회복해 전직 대통령들 대비 나은 편에 속했다. 역대 대통령의 임기 말 5년차 4분기 긍정 평가는 노무현 대통령이 27%, 김대중 대통령 24%, 이명박 대통령 23%, 김영삼 대통령 6%였다.
(※ 각 분기별 구체적인 긍부정 평가치는 첨부 리포트 3페이지 참조)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향후 5년 직무 수행 전망
- 잘할 것이다 74%, 잘못할 것이다 15%, 보통 5%, 의견유보 7%

박근혜 당선인이 앞으로 5년 동안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할 것이라고 보는지, 아니면 잘못 수행할 것이라고 보는지 알아본 결과, 74%는 당선인의 향후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전망했고, 15%는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 설 전인 2월 1주(4~7일) 긍정 전망 71%, 부정 전망 19%에 비해 소폭 개선된 결과다.

◎ 직무 수행 긍정 전망은 고연령일수록 높아, 50대에서는 80%, 60세 이상에서는 88%에 달했다.

(질문) 귀하는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앞으로 5년 동안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할 것이라고 보십니까, 혹은 잘못 수행할 것이라고 보십니까? ('보통/모름/의견없음'인 경우) 굳이 말씀하신다면 '잘할 것이다'와 '잘못할 것이다' 중 어느 쪽입니까?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현재 직무 수행 평가
- 잘하고 있다 49%, 잘못하고 있다 29%, 보통 5%, 의견유보 17%

◎ 한편,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당선인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혹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49%가 긍정 평가했고 부정 평가는 29%였다.
전주(2월 4~7일)에 비해 긍정 1%포인트 상승해, 일단 하락세는 진정된 것으로 보인다.



박 당선인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490명)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무난하다/특별히 문제 없다'(14%)가 가장 많이 응답됐으며 그 다음으로는 '주관, 소신 있음/여론에 끌려가지 않음'(10%), '공약 실천/약속을 지킨다'(9%) 등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296명)는 55%가 '인사 잘못함/검증되지 않은 인사 등용', 19%는 '국민소통 미흡/너무 비공개/투명하지 않다' 등을 부정 평가 이유로 지적했다. 특히, '인사' 문제 지적은 1월 4주 24% → 5주 42% → 2월 1주 50% → 2주 55%로 늘었고 '소통' 문제 지적 역시 2월 1주 12% → 2주 19%로 늘었다.

◎ 이번 조사 결과에는 설 전후 인선 발표에 대한 여론이 크게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봐야 한다. 여러 주요직 후보들이 동시에 발표됐고, 그에 따른 언론 검증, 청문회, 일반 여론이 형성되기까지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할 것이기 때문이다.

(질문) 귀하는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당선인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십니까, 혹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십니까? ('보통/모름/의견없음'인 경우) 굳이 말씀하신다면 '잘하고 있다'와 '잘못하고 있다' 중 어느 쪽입니까?




새 정부 국무총리 후보 적절성
- 정홍원 후보가 국무총리로 적절한 인물이다 23%, 적절하지 않은 인물이다 13%, 의견유보 64%

총리로 적절하다고 평가한 응답자(234명)는 그 이유로 '무난하다/전반적으로 괜찮다'(29%), '박근혜 당선인의 검증/판단을 신뢰한다'(14%) 등을,
적절하지 않다고 평가한 응답자(131명)는 '아들 병역 문제'(34%), '법조인 경력뿐/행정 경험 없음'(12%) 등을 적절하지 않은 이유로 들었다.
(※ 상세 결과는 첨부 리포트 11페이지 참조)

◎ 이 결과에서는 응답자의 64%가 총리 후보 적절성에 대해 판단을 유보한 상태라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 정홍원 국무총리 후보뿐 아니라 다른 주요직 후보들에 대해서도 일반 국민들이 접할 수 있는 정보는 매우 제한적일수밖에 없다. 이후 검증에 나서는 정치인, 언론의 역할에 따라 여론 향방이 달라질 가능성이 높다.

정당 지지도
- 새누리당 40%, 민주통합당 27%, 통합진보당 3%, 진보정의당 1%, 기타 정당 0.4%, 없음 29%

(질문) 귀하는 어느 정당을 지지하십니까?
('모름/없음'인 경우) 그럼, 어느 정당에 조금이라도 더 호감이 가십니까?


● 문의: 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팀 02-3702-2571/2621/2622













 
북한 3차 핵실험과 대북관계에 대한 여론조사
한국갤럽 데일리 오피니언 제53호(2013년 2월 1주) - 당선인 직무 수행 전망 포함